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구본영 기자]

한화자산운용(대표이사 권희백)이 ‘아리랑(ARIRANG) ETF’의 순자산총액이 3조원을 돌파했다며 장기적인 수익을 낼 수 있는 상품을 제공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화자산운용은 ‘아리랑(이하, ARIRANG) ETF’의 순자산총액이 3조원을 돌파했다고 8일 밝혔다.


한화자산운용의 홍보모델이 ARIRANG ETF 순자산총액 3조원 돌파 소식을 알리고있다. [사진=한화자산운용]

한화자산운용에 따르면 2월 6일 기준 ‘ARIRANG ETF’의 순자산총액은 3조812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시점에 비해 약 6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1년 동안 순자산총액 증가분은 1조1570억원이다.


한화자산운용은 작년 9월 부문을 신설하고 산하에 관련 본부를 두는 등의 ‘조직 개편’을 단행한 바 있다. 전략사업부문에 ETF와 연금, 디지털마케팅, 신사업 부서를 편제해 조직 내부의 시너지를 강화한 것이 ETF의 순자산총액 증가에 기여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화자산운용은 ‘ARIRANG K방산Fn’, ‘ARIRANG 우주항공&UAM iSelect’, ‘ARIRANG 일본반도체소부장 Solactive’ 등 미래 성장성을 가진 산업에 투자하는 전략 ETF 상품을 선도적으로 출시하고 마케팅 역량을 집중해왔다. 해당 ETF들은 최근 1개월 사이 자금 유입이 크게 늘어나면서 2023년말 대비 순자산총액이 각각 7%, 172%, 29% 증가하는 등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한화자산운용의 대표 ETF 상품인 ‘ARIRANG 고배당주’의 순자산총액은 6일 3235억원을 넘어섰다. 전년말대비 1000억원 이상의 자금이 유입되며, 주가 역시 약 9% 상승했다.


최근 금융당국이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도입을 발표하는 등 저평가된 국내 상장 기업들에 대한 주가 부양의지를 적극적으로 내비친 영향으로 해석된다. ‘ARIRANG 고배당주’에는 ‘저PBR’ 주식으로 분류되는 금융주가 높은 비중으로 편입돼 있다.


qhsdud1324@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4-02-08 16:12:4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버핏연구소 텔레그램
4차산업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