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LH, PF시장 불안 확산 집중 관리...공공주택 건설 차질 방지 - 한국토지주택공사, 태영건설 워크아웃 신청으로 인한 PF시장 적극 대응 나선다
  • 기사등록 2024-01-04 15:58:32
기사수정
[더밸류뉴스=박지수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 사장 이한준)가 태영건설 워크아웃에서 비롯한 건설 PF 시장 불안에 적극 대응한다.


LH는 PF시장 불안 확산으로 인한 공공주택 건설에 차질이 없도록 건설현장 유동성 위기 징후 파악에 더욱 집중한다고 4일 밝혔다.


경남 진주에 위치한 LH 본사 사옥 전경. [사진=LH]워크아웃을 신청한 태영건설은 주택 및 단지 9곳의 LH 건설현장에 참여하고 있으며, 4010호를 건설 중이다.


LH는 노임 및 하도급 대금지급 현황을 주기적으로 모니터링해 업체 공사비 지급 지연, 하도급 임금체불 등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현장별 상황을 집중 관리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품질관리처 주관으로 본사 및 지역본부가 함께 특별점검을 시행하고 상시 보고체계를 확보하는 등 건설현장 관리를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또 건설사 및 협력사 등을 부실 위험으로부터 안전하게 보호하고 사업이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지원에 앞장설 계획이다.


parkjisu09@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4-01-04 15:58:3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버핏연구소 텔레그램
기획·시리즈더보기
재무분석더보기
제약·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