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이명학 기자]

동아제약(대표이사 백상환)의 브랜드 '파티온'이 지난해 올리브영 100억 클럽에 입성해 인기를 입증했다.


동아제약은 29일 더마코스메틱 브랜드 ‘파티온’이 지난해 올리브영 판매액 100억 원을 돌파하며 ‘올영 100억 클럽’에 입성했다고 밝혔다. 파티온은 지난해 올리브영 전 지점에 입점된 바 있다.


파티온의 '노스카나인 트러블 세럼'. [이미지=동아제약]

파티온의 ‘노스카나인 트러블 세럼’은 트러블케어 제품으로 지난해 호성적을 기록했다. 특히, 올리브영에서 진행했던 ‘스페셜 케어 프로모션’에 행사 브랜드로 꾸준히 선정되는 등 트러블케어 인기 제품으로 자리잡았다.


노스카나인 트러블 세럼은 피부 트러블을 강력하게 진정시켜주는 효능을 지녔다. 소듐헤파린, 판테놀, 알란토인, 쑥잎추출물 등의 성분이 포함된 동아제약의 '헤파린 RX 콤플렉스™'가 46%가량 함량돼 있어 피부 진정 효과를 발휘할 수 있다.


파티온은 다음달 1일부터 7일까지 진행되는 올리브영 할인 행사 ‘올영세일’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myung092251@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4-02-29 17:19:5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삼성SDS
버핏연구소 텔레그램
기획·시리즈더보기
재무분석더보기
제약·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