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크레버스, 고배당으로 주주환원 정책 이어가...배당금 연 2000원 결정 수익률 연 12% - 지난해부터 비과세 배당으로 실질 수익률은 더 높아
  • 기사등록 2024-02-09 16:03:52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이승윤 기자]

크레버스(대표이사 이동훈 김형준)가 고배당을 통한 주주환원 정책을 이어간다.


크레버스는 이사회를 통해 보통주 1주당 1000원의 기말배당을 결정했다고 지난 8일 밝혔다.


크레버스가 고배당을 통한 주주환원 정책을 이어간다. [사진=크레버스]

크레버스의 연배당금은 중간배당을 포함해 2000원으로 결정됐다. 최근 저평가된 주가기준으로 배당수익률 12.5%에 해당한다.


크레버스는 지난 2022년 합병하면서 발생한 950억원의 자본준비금을 이익잉여금으로 전환해 소득세법 시행령에 따라 비과세 배당을 실시하고 있어 주주환원율이 더 올라간다. 배당소득세 15.4%와 종합소득과세에서도 면제되는데 이를 감안하면 주주들이 체감하는 실질 배당수익률이 더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김진빈 크레버스 부사장은 “회사의 펀더멘털이 개선되고 있지만 교육주에 대한 투자심리 악화로 주주들 입장에서 시세차익이 높지 않았다"며 "코스닥 상장 이후 매년 유지해 온 배당 정책을 강화해 2021년부터는 실적에 부합하는 연간 주당 2000원 수준으로 고배당을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탄탄한 실적 성장세를 기반으로 주주환원 정책기조를 유지할 것”이라고 전했다.


lsy@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4-02-09 16:03:5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버핏연구소 텔레그램
기획·시리즈더보기
재무분석더보기
제약·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