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박지수 기자]

두산건설(대표이사 이정환)이 지난해 불안정한 시장 속에서 양질의 사업장을 확보했다.


두산건설은 지난해 12월 지금·도농6-2구역 재개발사업을 비롯해 4개의 사업장(7748억 원 규모)을 수주했다고 10일 밝혔다. 4개의 사업장은 △지금·도농6-2구역 재개발사업(3105억원) △도화4구역 재개발사업(1824억원) △인천신흥동 정비사업(1617억원) △동성하이타운 가로주택정비사업(1202억원)이다.


두산건설의 경기도 남양주  지금·도농6-2구역 재개발사업 조감도. [이미지=두산건설]이로써 지난해 2조5246억원 규모의 신규 프로젝트를 수주 했으며, 기존 진행현장의 설계변경을 포함한 전체 수주금액은 전년대비 약 27% 향상된 2조6990억원으로 3년 연속 2조 이상 수주를 달성하였다.


두산건설의 수주는 양적으로도 성장했으며 질적으로도 양질의 사업장으로 분석된다. 신규수주 프로젝트는 주로 사업리스크가 적은 도시정비사업과 단순 도급공사로 포트폴리오를 구성하고 있다. 도시정비사업은 조합 측이 시행에 나서며 조합원 분양물량으로 인해 자체 사업대비 위험이 적고, 도급공사는 공사 진행에 따른 기성 수금으로 공사비 회수가 가능하다.


두산건설의 선별적인 수주 노력으로 2023년도까지 자체분양한 사업장에 완판을 달성하여 부동산 관련 PF(프로젝트금융)에 대한 리스크도 적다. PF금액의 대부분이 실직적으로 분양이 완료된 사업장이거나 조합 측이 시행하는 사업성이 확보돼 있는 도시정비사업의 사업비대출 보증이다.


parkjisu09@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4-01-10 17:09:3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버핏연구소 텔레그램
기획·시리즈더보기
재무분석더보기
제약·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