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이승윤 기자]

SK하이닉스(대표이사 박정호)가 ‘인공지능 성능을 가속하는 SK하이닉스의 PIM 반도체 AiM’이라는 슬로건을 걸고 생성형 AI 가속기 카드 AiMX 시제품을 처음 선보였다.


SK하이닉스는 지난 12일(미국시각)부터 사흘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메리어트 산타클라라 호텔에서 열린 ‘에이아이 하드웨어 앤 엣지 에이아이 서밋(AI Hardware & Edge AI Summit) 2023’에서 GDDR6-AiM 기반의 생성형 AI 가속기 카드 AiMX 시제품을 최초 공개 및 시연했다고 밝혔다.


AI 서밋 2023 SK하이닉스 부스 전경. [사진=SK하이닉스]

AI 서밋은 영국 마케팅 기업 키사코 리서치가 주최하는 연례 행사로 글로벌 IT 기업과 유명 스타트업이 참가해 인공지능과 머신러닝 개발 성과를 공유한다. SK하이닉스는 이번 서밋에 세 번째로 참가했다.


생성형 AI는 데이터 학습량이 많을수록 우수한 결과를 내기 때문에 대량의 데이터를 다루면서 저전력, 고속으로 작동하는 메모리가 필요하다. SK하이닉스는 메타의 생성형 AI인 ‘OPT 13B’ 모델을 AiMX 시제품을 탑재한 서버 시스템에서 시연했다. GDDR6-AiM 칩을 탑재한 AiMX 시스템은 GPU를 탑재한 시스템 대비 반응 속도는 10배 이상 빠르지만 전력 소모는 1/5 수준이다. 이번 시연을 통해 최신 가속기 대비 높은 성능을 낼 수 있다는 점을 보여줬다.


AiMX의 장점을 구체적으로 설명하는 세션 발표도 진행했다. 임의철 SK하이닉스 부사장(메모리솔루션담당)은 ‘생성형 AI 서비스를 위한 효율적 AiM 가속 솔루션’이라는 주제로 GPU와 AiMX의 성능을 비교하며 차세대 지능형 메모리 반도체의 미래를 설명했다.


임 부사장은 “SK하이닉스의 AiMX는 기존 GPU를 쓸 때보다 고성능, 저전력에 비용도 절감할 수 있는 솔루션”이라며 “앞으로도 당사는 인공지능 시대를 이끌어갈 메모리 기술 개발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lsy@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3-09-18 16:04:1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LG그룹
버핏연구소 텔레그램
기획·시리즈더보기
재무분석더보기
제약·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