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이승윤 기자]

오리온(대표이사 사장 이승준)이 체다 치즈를 함유한 신제품 ‘꼬북칩 크런치즈맛’을 출시했다.


오리온이 신제품 ‘꼬북칩 크런치즈맛’을 출시했다. [이미지=오리온]

꼬북칩 크런치즈맛은 네 겹 스낵 사이사이에 체다치즈가 골고루 뿌려져 있다. 국내산 요거트 발효종을 넣고 반죽한 뒤 숙성했다. 


오리온은 대중적으로 활용되는 체다치즈를 스낵에 접목해 보자는 아이디어에서 착안해 제품을 개발했다. 치즈 분말 크기와 함량을 세밀하게 조정하면서 네 겹 식감과의 최적 비율을 찾아냈다. 기존 ‘콘스프맛’에 이어 단짠 계열 라인업을 확대하면서 ‘초코츄러스맛’, ‘달콩인절미맛’ 등 달콤 계열 제품과 함께 인기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2017년 첫 선을 보인 꼬북칩은 오리온의 60년 식품 개발∙제조 노하우를 결집시켜 만든 국내 최초 네 겹 스낵이다. 바삭한 식감과 콘스프, 츄러스, 인절미 등을 접목한 다양한 맛으로 식품업계에 식감 트렌드를 주도하며 단기간 내 히트를 쳤다. 스낵의 본고장인 미국을 비롯해 호주, 영국, 싱가포르 등 해외 17개국에 수출하는 등 글로벌 시장에서도 큰 인기를 얻고 있다. 


lsy@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11-17 18:31:1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텔레그램
재무분석더보기
제약·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