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이현지 기자]

분리배출 단계 줄일 라벨 없는 백산수가 오는 5월 출시된다.


2일 농심은 최근 환경보호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커짐에 따라 올해 상반기 라벨 없는 백산수를 출시하고 페트병 경량화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5월부터 판매 시작되는 무라벨 백산수는 음용 후 그대로 분리배출 가능하여 편의성과 재활용률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또, 라벨 사용량이 줄어들어 자원 절약의 효과도 있다. 라벨을 사용하지 않는 대신 제품명을 페트병에 음각으로 새겨 넣는 디자인으로 만들어질 예정이다. 

라벨이 없는 백산수. [사진=농심]


회사는 6월부터 페트병 경량화도 추진한다. 2L 제품에 경량화를 적용해 플라스틱 사용량을 기존 대비 4% 절감할 예정이다. 지난 2019년 12월, 백산수 0.5리터 제품의 경량화를 추진해 플라스틱 사용량을 약 13.5% 줄인 바 있다. 


이어 4월부터는 한국민속촌 내 투명 페트병 수거함을 설치하고 친환경 캠페인을 펼칠 예정이다. 총 3곳에 설치되어 관광객들의 편리한 분리배출을 유도할 계획이다. 농심 관계자는 “무라벨 페트병 판매 확대와 페트병 경량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라며  “환경 보호에 대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이 대두되고 있는 만큼, 회사가 할 수 있는 친환경 경영활동을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hyunzi@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3-02 16:30:5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재무분석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