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이미지=세종메디칼]

[더밸류뉴스=이승윤 기자] 해외 사업 확대로 세종메디칼의 실적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다. 


글로벌 헬스케어 디바이스 기업 세종메디칼은 지난 19일 감사보고서 공시를 통해 지난해 실적을 발표했다고 20일 밝혔다.

 

연결기준 2019년 매출은 162억원으로 전년대비 9.4%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38억원, 영업이익률은 23.2%, 당기순이익은 31억원, 당기순이익률 18.9%로 성장성과 수익성 모두 개선됐다.


매출 증가는 해외 사업 확대에 기인한 것으로 2018년 약 11%였던 수출 비중은 2019년 약 17%로 크게 확대됐다. 수익성 또한 영업이익 기준 전년대비 1.7%p 증가하며 꾸준히 향상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어려운 시기지만 일회용 투관침(Trocar) 등 당사의 주력 제품의 우수성과 경쟁력이 해외 시장에서 더 널리 인정 받고 있다”며 “제품 포트폴리오 확대, 시장 다변화 등을 통해 지속 성장해 나아갈 것”이라고 전했다.

 

세종메디칼은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시장 둔화가 지속되고 있으나 주주가치 증대를 위한 사상 첫 배당 실시와 자기주식 취득 결정을 통해 기업가치 향상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lsy@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3-20 09:44:0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특집더보기
정책공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