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신테카바이오, 한국투자파트너스로부터 100억 투자 유치...AI 슈퍼컴퓨팅 인프라 활용 구축체계 기대

  • 기사등록 2024-04-03 11:51:55
기사수정
[더밸류뉴스=박지수 기자]

신테카바이오(대표이사 정종선)가 투자 유치 성공으로 AI 신약 후보물질 공장단위 생성 체계 구축에 속도를 올린다.


신테카바이오는 한국투자파트너스로부터 1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3일 밝혔다. 신테카바이오는 지난달 28일 이사회를 열고 100억원 규모의 제3회차 무기명식 이권부 무보증 사모 전환사채(CB) 발행을 결정했다. 투자자는 한국투자파트너스가 GP로 참여해 운영하는 ‘한국투자 Re-up Ⅱ 펀드’다. 


신테카바이오, 한국투자파트너스로부터 100억 투자 유치...AI 슈퍼컴퓨팅 인프라 활용 구축체계 기대신테카바이오 CI. [이미지=신테카바이오]신테카바이오는 금융감독원 전자공시를 통해 표면이자율 0%, 만기이자율 3% 조건으로 해당 CB를 발행할 예정이다. 전환가액은 1주당 1만1534원이고 CB 주금 납입일은 오는 26일이다. 


글로벌 제약 바이오 시장에서 AI 신약개발 산업이 차세대 주력 산업 중 하나로 인식되고 있는 가운데 신테카바이오가 독자적인 AI 플랫폼과 자체 데이터센터를 보유하고 있어 미래 성장성을 높게 평가받은 것이 투자 유치에 주효했다.


한국투자파트너스는 바이오·의료 분야 투자에 강점을 보이는 벤처캐피탈(VC)사인 만큼, 회사 가치 증진 및 투자 기업풀(pool)을 활용한 사업개발 부문에서의 시너지를 낼 것이라는 평가다.


신테카바이오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조달한 자금으로 AI 슈퍼컴퓨팅 인프라를 활용한 AI 신약 후보물질 공장단위 생성 체계(Factory-level platform)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선행 발굴된 후보물질을 활용한 런치패드(Launchpad) 서비스 개발 등에 활용할 예정이다.


런치패드 서비스는 선행 발굴된 물질을 제공해 특정 질환의 퍼스트 혹은 베스트 인 클래스(first or best in class) 신약 파이프라인을 생성에 드는 시간을 단축할 수 있다. 동시에 100여 개의 표적을 선별해 후보물질을 발굴하는 프로젝트에서는 성공률이 높은 후보물질을 도출해 상업화 가능성이 있는 물질을 선점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회사는 새로운 런치패드 모델이 2년 정도 소요되는 기존 서비스보다 더 신속하며 주요 제약사, 바이오텍 및 스타트업에 다양한 옵션이 제공되기 때문에 효율적일 것이라고 보고 있다.


parkjisu09@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4-04-03 11:51:5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삼성SDS
버핏연구소 텔레그램
기획·시리즈더보기
재무분석더보기
제약·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