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김인식 기자]

LH(사장 이한준)가 입주고객과의 첫 만남부터 입주 이후까지 고객의 눈높이에 맞춘 품질 확보에 나선다.

 

LH는 공공주택 입주고객 서비스 제공을 위한 'LH Q+' 용역 발주를 실시했다고 2일 밝혔다. LH Q+는 입주고객을 위한 주거품질 종합서비스 브랜드로, 공공분양·건설임대주택을 대상으로 한다. 서비스 내용은 △준공 시 입주고객 눈높이에서 품질검사 실시 △입주자 사전방문 행사(LH Q+ 웰컴데이) △입주지원·하자관리(LH Q+ 라운지) 등으로 준공부터 입주 이후까지 서비스를 제공한다. 


LH 웰컴데이에서 직원들이 입주민을 맞이하고 있다. [사진=LH]

이번 용역 대상은 오는 8월부터 내년 1월까지 준공되는 공동주택으로, 6개 권역 46개 단지(2만6130세대)로 금액은 117억원이다.

 

입찰참가자격은 기준 업태를 서비스업으로 사업자 등록하고, 공동주택 품질점검, 입주지원 및 하자관리 업무수행 실적이 있는 자이다. 평가는 수행실적·경영상태 등 계량평가 및 제안서평가를 통한 ‘기술능력평가점수’와 ‘가격평가점수’를 합산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6개 입찰권역 중 소규모 1개 권역(양산사송 A-4BL 등)의 경우, 기술능력평가 시 LH Q+ 용역 실적이 없는 업체에게 가점을 부여해 새로운 서비스 아이디어 제안 및 다양한 업체의 참여를 통한 동반성장 기반을 마련했다.

 

입찰일정은 △입찰서 접수(6월 9일~13일) △결과발표(6월 27일) 예정이며 자세한 내용은 ‘한국토지주택공사 전자조달시스템에서 확인할 수 있다.


kis7042@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3-06-02 16:57:0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LG그룹
버핏연구소 텔레그램
기획·시리즈더보기
재무분석더보기
제약·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