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LX공사, 3D영상·모바일 랜디고·고정밀 GNSS로 지적재조사 가속 - AI 기반 기준점 선점, 건물 자동화 추출 등 30% 업무 효율 UP
  • 기사등록 2022-06-20 13:09:36
기사수정
[더밸류뉴스=홍순화 기자]

LX한국국토정보공사(사장 김정렬, 이하 LX공사)가 ‘뉴프레임 실험사업’ 결과를 토대로 지적재조사에 나섰다.


LX공사 직원이 지적제조사 뉴프레임 실험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LX공사]

LX공사는 국토교통부로부터 지적재조사 책임수행기관으로 지정되어 지난해부터 ‘뉴프레임 실험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프로세스 개선과 3D영상, 모바일 랜디고, 고정밀 GNSS 등 신기술을 적용하여 추진체계를 재정립한다.


LX공사는 사업 환경을 구분하여 실험사업을 추진한 결과 전담팀의 업무 프로세스 개선을 통해 약 30% 가량 사업의 공기단축에 기여했다고 밝혔다. 특히 올해는 AI기반의 기준점 선점, 건물 추출, 성과물 작성 등 반복성 업무를 자동화하여 공정기간을 더 단축시킬 계획이다. 무엇보다 ‘뉴프레임 실험사업’을 2023년 전국 확대 적용을 목표로 지속적인 기술 혁신, 대민 서비스 발굴과 민·관·공 상호협력 체계를 구축하여 사업 가속화와 고품질 성과를 제공하겠다는 복안이다.


지적재조사는 110년 전 일제강점기에 제작된 종이지적도를 조사·측량하여 디지털 지적으로 전환하는 사업으로 국민의 재산권 보호와 국토의 효율적 관리를 위해 2030년까지 연차별로 완료될 예정이다.


hsh@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6-20 13:09:3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텔레그램
LG그룹
재무분석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