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박수민 기자]

한화건설(대표이사 최광호)이 증가하는 폐플라스틱 열분해유를 석유제품의 원료로 사용하거나 수소화 사업에 활용하는 등 고부가가치 재활용을 위해 나선다. 


한화건설은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원장 김종남)과 25일 서울 중구 한화빌딩에서 폐플라스틱 열분해유 등을 이용한 '가스화 수소 생산' 핵심기술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은 15년 이상의 가스화 기술 개발 경험과 10톤/일급의 파일럿 가스화 플랜트를 보유하고 있는 국내 에너지기술개발 연구기관이다.

 

최광호(왼쪽 네번째) 한화건설 부회장이 25일 서울 중구 한화빌딩에서 김종남(왼쪽 다섯번째)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원장과 ‘가스화 수소 생산 핵심기술 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한화건설]

한화건설과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은 협약에 따라 △폐플라스틱 열분해유 등을 이용한 가스화 공정 활용 수소 생산 기술 개발 △플랜트 안전관리를 위한 통합안전관리 시스템 기술 개발 등에 협력하고 지속적인 기술 교류를 통해 추가 협력 분야를 논의한다.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에서 보유한 가스화 공정 기술을 활용해 미래에너지원인 수소 생산 핵심기술을 확보하고 이에 대한 실증사업 수행과 더불어 한화건설의 수소 생산 신사업 개발 확대를 위해 추진됐다.

 

폐플라스틱 열분해유는 폐플라스틱을 가열해 분해하는 과정에서 생산되는 유화유를 의미한다. 이렇게 생산된 기름을 고온·고압 상태의 가스화기에서 한정된 산소와 함께 불완전 연소시키면 수소(H2)와 일산화탄소(CO)가 주성분인 합성 가스(Syngas)를 생산할 수 있는데, 이것이 가스화 수소 생산이다.

 

정부는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핵심과제로 열분해 등 화학적 재활용을 통한 폐플라스틱의 연료 및 원료화를 추진하고 공공열분해시설을 10개소로 확충하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매립, 소각 중심의 폐플라스틱, 폐비닐 처리방식에서 열분해 방식으로 전환되면 폐기물 감량 및 탄소배출량 감소 등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으며, 온실가스 감축 실적으로 인정받을 수 있다. 지난해 12월에 발표된  ‘케이(K)-순환경제 이행계획’에 따르면 폐플라스틱 열분해 비중은 2020년 0.1%에서 2025년 3.6%, 2030년 10%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aprilis20@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5-26 11:15:5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텔레그램
LG그룹
재무분석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