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 신현숙 기자]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항공업계가 몸살을 앓고 있다. 올해 1분기 국내 항공사 모두가 적자를 기록하며 최악의 실적을 기록했다. 그러나 지금까지도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장기화되고 있어 2분기 실적이 더 부진할 것으로 보는 의견이 우세하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국내 대형항공사(FSC)인 아시아나항공, 대한항공과 저비용항공사(LCC)인 제주항공, 에어부산, 진에어, 티웨이항공 등 총 6개 항공사의 별도 기준 1분기 영업손실은 4200억원대였다. 이들의 매출액은 3조9970억원으로 전년비 32.94% 급감했다. 당기순손실 규모 또한 1조5000억원에 달했다.

 

김포국제공항에서 대한항공 항공기가 이륙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더밸류뉴스]

항공사 별로 살펴보면 특히 아시아나항공의 실적이 가장 부진했다. 아시아나항공은 1분기 별도기준 매출액 1조1295억원, 영업손실 2082억원, 당기순손실 5490억원을 기록했다. 전년비 매출액은 21.5% 줄었고 영업손실과 당기순손실 모두 적자 폭이 더 커졌다. 코로나19 여파로 세계 각국의 한국인 입국 제한이 본격화된 2월부터 여객부문 수요가 급감해 국제선 운항편수가 기존 계획 보다 줄어든 것이 1분기 실적 악화의 주요 원인으로 작용했다. 

 

대한항공의 경우 여객 수요 감소를 화물 수요로 대체해 영업손실 규모를 최소화했지만 순손실 규모는 아시아나항공을 넘어섰다. 대한항공은 1분기 매출액 2조3523억원, 영업손실 566억원, 당기순손실 6920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전년비 22.7%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적자전환, 당기순손실은 적자 폭이 늘었다. 특히 당기순손실 확대는 환율 상승으로 인한 외화환산차손실 영향이 컸다.

 

LCC 역시 모두 적자를 기록했다. 국내 1위 LCC인 제주항공은 연결기준 매출액 2292억원, 영업손실 657억원, 당기순손실 1014억원을 기록해 전년비 매출액은 41.7% 줄었고 영업손실과 당기순손실은 적자 전환했다. 진에어는 매출액 1439억원, 영업손실 313억원, 당기순손실 458억원으로 매출액은 50% 감소했고 영업손실과 당기순손실은 적자 전환했다. 

 

티웨이항공은 매출액 1492억원, 영업손실 223억원, 당기순손실 348억원을 기록해 매출액은 38.1% 감소했고 영업손실과 당기순손실은 적자 전환했다. 에어부산은 1분기 별도기준 매출액 931억원, 영업손실 385억원, 당기순손실 618억원을 기록했다. 전년비 매출액은 46.5% 감소했고 영업손실은 적자 전환했다.

 

국내 항공사 실적 비교. [사진=더밸류뉴스]

코로나19 영향으로 모든 항공사가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1분기 최악의 상황을 맞았지만 코로나19가 현재까지 장기화되고 있어 2분기도 부정적일 것으로 보는 의견이 우세하다. 1분기에는 2월부터 수요가 줄었지만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확산된 2분기에는 3개월 내내 정상적인 운영이 불가능했기 때문이다.

 

하준영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국제선 매출이 항공여객 매출의 80~90% 차지한다”며 “코로나19 사태가 안정화 되며 항공사의 국제선 노선 운항이 회복돼야 항공사들의 매출이 살아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처럼 코로나19로 항공업계가 직격탄을 받자 지난달 정부는 국책은행을 통해 항공업종에 총 3조2000억원(아시아나항공 1조7000억원, 대한항공 1조2000억원, 저비용항공사 3000억원) 규모의 유동성을 공급했다. 또 앞으로 LCC 지원대책, 40조원 규모 기간산업안정기금 등을 통한 추가적인 지원이 있을 전망이다. 

 

이와 함께 긍정적인 소식은 최근 미국, 유럽 등 국가에서 봉쇄가 해제되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다음달 이후 연이어 국제선 운항을 늘릴 예정이다.

 

대한항공은 미국 워싱턴과 시애틀, 캐나다 밴쿠버, 토론토 노선의 운항을 50일 만에 재개하는 등 총 110개 국제선 노선 중 32개 노선(주간 146회)을 운영하기로 했다. 아시아나항공 또한 다음 달부터 국제선 13개 노선의 운항을 재개하고 국제선 73개 중 27개 노선을 운영하고 주간 운항 횟수도 53회에서 110회로 늘릴 계획이다.

 

LCC 역시 일부 노선의 예약을 열어놨다. 티웨이항공은 연초 정기 운수권 배분에서 인천∼호주 노선, 인천∼키르키스탄 노선을 확보한 데 이어 크로아티아(주 4회) 노선을 따내며 국내 LCC 중 처음으로 유럽 노선을 확보했다. 

 

진에어 역시 최근 대구∼제주 등 국내선 3개 노선에 부정기편 운항을 시작했다. 국토부의 제재 해제 이후 처음으로 이뤄진 운수권 배분에서는 청주∼정저우 노선의 운수권을 따내며 국제선 노선 확장에도 나설 계획이다.

 

그럼에도 최근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집단 감염으로 수요 회복은 불확실하다. 앞서 국회입법조사처는 올 상반기 국내 항공사 매출 피해 규모를 6조3000억원으로 추산한 바 있다. 정부와 항공사들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전 세계적 코로나19 종식 선언이 선포되지 않는 한 예전과 같은 여행객 수요는 힘들 것으로 전망된다.


shs@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5-25 09:30:0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특집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