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 이승윤 기자]

오는 26일 코스닥 상장사 제이엠아이의 최대주주로 올라서는 엘피엔은 이탈리아 '파인 럭셔리 컬렉션(Fine Luxury Collection srl)'사와 코로나19 진단키트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엘피엔은 약 10만명 분의 솔젠트 진단키트를 이탈리아 전역에 공급하게 된다. 이번 계약과 함께 이탈리아, 프랑스, 독일에 소재한 다수 기업들과도 공급 계약을 논의 중이다.

 

지난 11일 엘피엔은 코로나19 진단키트 개발사 솔젠트와 해외판매 계약을 체결했다. 엘피엔은 해외 특판점 중 하나인 제이엠아이를 통해 해외 판매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미지=제이엠아이]

회사 관계자는 “이탈리아 외에도 코로나19의 빠른 확산세로 위기에 처한 유럽 국가에 우선적으로 진단키트를 공급할 계획”이라며 “해외에서 진단키트 공급 문의가 쇄도하는 만큼 엘피엔과 제이엠아이가 보유한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판매 지역을 확대해 나갈 것" 이라고 밝혔다.

 

이어 “신속한 진단키트 공급을 통한 빠른 진단이 코로나19 추가 확산을 막는데 큰 보탬이 될 것” 이라며 “솔젠트의 진단키트 해외 판매가 전세계적 팬데믹 비상사태 진정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엘피엔은 오는 26일 제이엠아이 인수대금 잔금을 납입하고 최대주주로 올라선다. 제이엠아이는 지난 17일 감사보고서를 통해 지난해 별도 기준 영업이익 2억원을 기록하며 흑자전환에 성공했다고 공시했다


lsy@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3-18 09:15:4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특집더보기
정책공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