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박수민 기자]

유진그룹(회장 유경선) 계열사 동양(대표이사 정진학)이 현대건설과의 첫 공동수급 사업을 시작한다. 향후 현대건설과 지속적으로 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동양은 12일 현대건설과 손잡고 천안 두정동 공동주택 신축공사를 수주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충남 천안시 서북구 두정동 37-1번지 일원 17만2346㎡ 용지에 지하 2층~지상 최고 29층 규모의 11개 동, 총 997세대의 공동주택을 짓는 프로젝트다. 

 

동양 CI. [이미지=유진그룹]

이 단지는 전용면적 기준 84㎡ 864세대, 102㎡ 103세대, 139㎡ 26세대, 160㎡ 4세대 등 다양한 타입으로 구성된다. 공사기간은 착공일을 기준으로 약 32개월이다. 총 사업비는 2294억원이며, 동양의 지분은 20%(407억원)이다.


동양은 지난 달 1463억원 규모의 금왕테크노밸리 물류센터 신축공사와 대전 용문동 LH 매입임대주택 사업을 수주한 바 있다. 앞으로도 주택, 토목, 건축 등 다양한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한 건설사업 노하우를 바탕으로 브랜드 가치를 높일 예정이다.


aprilis20@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5-12 09:42:0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DL이인씨
텔레그램
재무분석더보기
제약·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