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황기수 기자]

SG(대표이사 박창호)가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153억원, 영업손실 59억원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17일 공시했다(이하 K-IFRS). 전년동기 대비 매출액은 48.5% 증가하고, 영업이익은 적자를 지속했다.


SG는 이번 실적에 대해 “통상 1분기는 수주 물량 확보가 중요한 시기로, 계절적 요인과 플랜트 설비 및 장비에 대한 유지보수로 인해 수익성은 낮을 수밖에 없다”며 "2분기부터 자사 아스콘 제품의 시장 점유율이 확대되며 수익성이 회복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SG, 1Q 매출액 153억...전년동기比 48.5%↑SG 최근 분기별 매출액 및 영업이익률 추이. [이미지=더밸류뉴스]

SG는 지난 3월 조달청으로부터 723억원 규모의 납품 계약을 체결하며 직전 사업연도 매출액의 80% 수준의 관급 공사를 수주한 바 있다. 특히 올해부터 아스팔트·아스콘 제품이 ‘중소기업자간 경쟁제품’에서 일부 해제되면서 제도적 제약이 해소된 점도 긍정적이다. 이를 통해 SG는 수도권, 충남 등 입찰 규제가 해소된 지역의 관급 공사 20% 정도를 입찰할 수 있게 됐다.


SG 관계자는 “우크라이나 도로 재건 사업을 위한 토대를 마련하는 과정도 차질 없이 진행 중”이라며 “선제적으로 조달한 자금을 기반으로 우크라이나 내 아스콘 공장을 인수해 재건 사업 착수를 위한 만반의 준비를 갖추겠다”고 전했다. SG는 지난 2월 우크라이나에 현지법인 ‘SG우크라이나’를 설립하고 초기 출자를 마쳤다.


ghkdritn12@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4-05-17 15:18:0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버핏연구소 텔레그램
기획·시리즈더보기
재무분석더보기
제약·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