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정채영 기자]

롯데물산(대표이사 류제돈)이 독일 베를린에서 한국 전통의 미(美)가 담긴 롯데월드타워의 독창성과 예술성을 다시한번 입증했다. 

 

롯데물산이 지난 16일(현지시각),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2022′ 커뮤니케이션(Communication) 부문 광고 캠페인에서 롯데월드타워 추석VM 가로등 배너로 본상을 수상했다고 18일 밝혔다.


이재원(왼쪽부터) 롯데물산 마케팅 팀장은 16일(현지시각)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2022′에서 우베 크리머링 iF 인터내셔널 포럼 회장 및 관계자들과 수상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롯데물산]

독일 iF 인터내셔널 포럼 디자인이 주관하는 ′iF 디자인 어워드′는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IDEA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힌다. 올해는 역대 최대 출품으로 57개국 총 1만1000개의 제품이 출품돼 약 2000여개의 작품들이 수상했다.

 롯데물산이 수상한 ‘2021 Korea’s Greatest Holiday, Chuseok Banner’

롯데물산이 수상한 ‘2021 Korea’s Greatest Holiday, Chuseok Banner’는 드라마 미생으로 알려진 국내 대표 캘리그래퍼 강병인 작가와 함께 했다. 한국의 전통적 미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롯데월드타워만의 독창적이고 모던한 아름다움을 표현한 부분이 높게 평가됐다.


롯데월드타워‧몰 가로등 배너는 단지 북측, 남측, 서측 보행구간 내 가로등 총 40개소에 설치되는 배너이다. 매년 삼일절, 광복절, 추석, 신년마다 시즌별 특색에 맞는 디자인으로 기획해 운영 중이다.


1011pink@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5-18 09:03:4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텔레그램
LG그룹
재무분석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