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이승윤 기자]

교촌에프앤비㈜(대표 소진세, 조은기: 이하 교촌)가 강원도 고성군에 ‘문베어브루잉’ 수제맥주 공장을 개장하고 19일(목) 개장식을 진행했다.


19일 교촌에프앤비(주)가 강원도 고성군에 위치한 수제맥주 공장에서 '문베어브루잉' 개장식을 진행했다. 소진세 교촌에프앤비 회장(왼쪽 세번째)이 여창우 교촌치킨 가맹점소통위원회 회장 (오른쪽 두번째)을 비롯한 참석자들과 시음 맥주를 따르고 있다. [이미지=교촌에프앤비]

교촌은 지난 5월 인덜지㈜와의 자산 양수도 계약을 체결하며 수제맥주 브랜드인 ‘문베어브루잉’을 인수하고 최근 주류제조면허를 취득했다. ‘문베어브루잉’은 연간 200만 리터의 맥주를 생산할 수 있는 자연 친화적 양조장으로, 교촌은 생산 경쟁력을 갖춘 제조 시설과 전국 1,300여개 가맹점 인프라로 시너지 효과를 만들어 급성장하고 있는 국내 수제맥주 시장을 빠르게 공략한다는 방침이다. 


강원도 고성에 위치한 ‘문베어브루잉’은 대지면적 약 3,300평에 양조장(메인동), 냉동 창고 등 총 7개동으로 구성되어 있다. 메인동은 800평 규모의 양조장으로, 국내에서 손꼽히는 최첨단 맥주 제조 설비가 갖춰졌다. 


이번 ‘문베어브루잉’ 개장을 시작으로, 교촌은 본격적인 수제맥주 개발 및 유통에 나선다. 먼저 기존 판매되던 산(山) 시리즈 ‘금강산 골든에일’, ‘백두산 IPA’는 교촌의 색을 입혀 더욱 새롭게 선보여진다. 전국 교촌치킨 가맹점을 시작으로 대형마트, 편의점 등 다양한 유통 채널로 판매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교촌에프앤비㈜ 소진세 회장은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수제맥주 비즈니스는 기존 치킨 가맹 사업과의 시너지 효과로 가맹점과 본사가 함께 성장하는 데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이다”라고 기대했다.


lsy@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8-19 13:25:2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텔레그램
LG그룹
재무분석더보기
제약·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