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신현숙 기자]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상장을 추진하고 있는 쿠팡이 IPO(기업공개)를 통해 4조원을 조달할 계획이다. 이는 중국 알리바바 이후 가장 큰 규모의 상장이라 투자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일(현지시각) 미국 블룸버그 통신,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쿠팡이 이번 IPO를 통해 최대 36억달러(약 3조9852억원) 규모의 자금을 조달할 것으로 봤다. 쿠팡이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이들은 주식 1억2000만주를 주당 27~30달러에 팔 계획이다. 향후 IPO에 성공하게 되면 기업가치는 510억달러(약 57조원)에 달할 전망이다.


[사진=쿠팡]

쿠팡은 NYSE에 CPNG라는 약칭으로 상장될 예정이다. 쿠팡이 상장하게 되면 이는 미 증시 역사상 4번째로 규모가 큰 아시아 기업 IPO가 된다. 앞서 최대 규모는 중국의 알리바바다. 2014년 알리바바는 IPO 당시 250억달러 규모의 자금을 조달했다. 


아울러 이번 상장 주체인 쿠팡엘엘씨를 지배하고 있는 손정의(손 마사요시) 회장이 최대 수혜를 받을 전망이다. 손 회장은 쿠팡에 2015년 소프트뱅크로 10억달러, 2018년 소프트뱅크 비전펀드(SVF)로 20억달러를 추가로 투자하며 최대주주로 올라선 바 있다.


또, 창업자인 김범석 쿠팡 이사회 의장도 경영권 방어를 위한 지분을 확보했다. 김 의장은 상장 후 지분율은 10.2%지만 의결권은 76.7%를 보유하게 된다. 김 의장이 가진 1억7000여만주는 모두 클래스B다. 클래스B 주식은 1주당 1표의 의결권을 가지는 클래스A 주식과는 달리 1주당 29표를 가지는 차등의결권이 부여됐다. 차등의결권은 창업주, 경영자 등 회사에 기여한 사람의 주식에 일반 주식보다 많은 의결권을 부여하는 제도다. 클래스B 주식은 클래스A 주식으로 전환이 가능하다.


클래스A와 클래스B 주식을 모두 고려한 쿠팡의 상장 후 지분율은 △소프트뱅크 비전펀드 33.1% △그린옥스 캐피털 16.6% △닐 메타 그린옥스 창업자 16.6% △김 의장 10.2% 등 순이다. 쿠팡에 따르면 지난해 매출액은 119억7000만달러, 당기순손실은 4억7490만달러 수준이다. 


shs@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3-02 16:36:0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4차산업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