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신현숙 기자]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온라인 패션 브랜드 텐먼스(10MONTH)가 ‘마스터핏 슈트’의 인기에 힘입어 지난해 목표 매출액을 270% 초과 달성했다고 2일 밝혔다. 코로나19로 인한 재택근무 확산으로 정장 수요가 감소하고 있는 상황에서 거둔 뜻 깊은 성과라고 회사는 평가했다.


마스터핏 슈트는 텐먼스의 베스트셀러 제품이다. 지난해 2월 출시 일주일 만에 두 달치 물량이 완판됐고 현재 10차 리오더(Re-order. 재주문)까지 진행 중이다. 텐먼스는 마스터핏 슈트 출시 후에도 고객들과 소통하며 1년 간 3회 리뉴얼과 업그레이드를 단행했다. 기존 신축성이 없던 안감은 고객들의 의견을 반영한 스판 소재로 변경했고 체구가 작은 고객들을 위해 XS사이즈를 추가하기도 했다.


텐먼스의 마스터핏 슈트. [사진=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텐먼스 관계자는 “마스터핏 슈트 구매 고객의 75%가 2030 직장인 여성들인데, 최근 구매 연령층이 점점 더 낮아지고 있다”라며 “제품을 계속해서 업그레이드하고 다양한 카테고리의 아이템을 개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텐먼스는 봄을 앞두고 패션 인플루언서 ‘보라끌레르’와 협업해 봄 스타일링을 제안하고 오는 7일까지 전 제품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여기에 에스아이빌리지 회원에게는 중복 할인이 가능한 보라끌레르 쇼핑백 쿠폰이 추가 증정된다.


shs@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3-02 13:25:0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재무분석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