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 조영진 기자]

모더나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5월부터 보급될 예정이다. 당초 2분기 공급 예정이라던 논의 보도에 일각에선 사실상 3분기 초가 아니겠냐고 우려했지만, 이번 속보로 의혹이 다소 해소될 전망이다. 다만 이 역시 배송을 5월 시작하겠다는 것이기 때문에, 국내 도착 및 배포 시기에는 불확실성이 남아있다.


31일 모더나 보도자료. [사진=모더나 제공]

31일(현지시각) 모더나가 한국향 코로나19 백신 공급을 공식 발표했다. 분량은 당초 논의된 2000만명분(4000만회분)으로, 납품은 올해 5월에 시작하겠다는 입장이다.


모더나 측은 “모더나 코로나19 백신이 현재 한국에서 사용 승인을 받지 못했다”며 “자사는 유통 전에 필요한 승인을 얻기 위해 규제 당국과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스테판 반셀 모더나 최고경영자(CEO)는 "코로나19 백신을 가지고 우리와 함께 협력해준 한국 정부에 감사하다”며 “한국 정부는 팬데믹에 직면한 상황에서 이번 계약을 위해 신속하게 움직였다"고 칭찬했다.


이어 “이번 공급 협정이 모더나와 한국 간의 장기적 협력을 구축하기 위한 중요한 단계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해 28일부터 이어진 모더나 관련 보도는 백신 공급 논의 시기에 대해 2분기로만 알려졌을 뿐, 정확한 시점이 밝혀지지 않아 국내 불안감을 지우지 못한 상황이었다. 다행히 모더나가 공식 입장문을 통해 배포 시기는 5월임을 명시하면서 의혹이 다소 해소됐다고 업계 관계자들은 판단하고 있다.


다만 한국향 배송을 5월 시작하겠다는 것이기 때문에, 국내 도입되는 시점과 전국 각 지자체로의 배포 시점은 아직까지 의문점이 남아있다. 5월 내에 이 모든 과정이 이뤄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는 상황이다.


joyeongjin@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01 10:06:3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투자이야기더보기
특징주더보기
삼성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