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공정위, 사조산업에 향응·비밀누설 혐의 국장급 간부 대기발령...기업 봐주기 '내부 비리' 빙산의 일각
  • 기사등록 2020-11-26 01:19:47
기사수정
[더밸류뉴스= 조창용 기자]

공정거래위원회가 향응을 받고 조사정보를 누설한 혐의를 받는 국장급 간부를 대기발령했다. 비단 이번 사조산업 경우는 '빙산의 일각'이라는 얘기는 업계에서도 파다하다. 그만큼 수술이 급할 정도로 곪았다는 얘기. 이런 사실을 기사로 전하는 기자도 사실 가슴 답답하다.


공정거래위원회 [사진=더밸류뉴스]25일 공정위에 따르면 최근 공정위는 브로커로부터 각종 향응을 받고 공무상 비밀을 누설한 혐의를 받는 국장급 간부 A씨에 대기발령 조치를 내렸다.


앞서 경찰은 사조산업 측 브로커에게 조사 일정을 비롯한 각종 정보를 제공한 혐의로 공정위 현직 간부 1명과 전직 관계자 3명을 입건했다.


이 브로커는 공정위 민간자문위원을 지낸 인물로, 공정위 관계자들에게 골프·술 접대 등을 하며 사조산업과 관련된 조사정보를 얻어 기업에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공정위 전직 관계자 2명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고 현직 간부 A씨를 포함해 나머지 2명에 대해서는 추가 수사 중이다.


공정위 관계자는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이라 해당 직원이 업무를 지속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공정위는 1월 직원들에게 참치 등 명절 선물을 사도록 강제한 혐의로 사조산업에 과징금 약 15억 원을 물렸다.


creator20@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1-26 01:19:4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투자이야기더보기
특징주더보기
삼성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