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 김주영 기자]

라임자산운용의 펀드 환매 중단 사태가 일부 대형증권사의 신용도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7일 나이스신용평가는 보고서를 통해 "라임 사태는 대형 증권사의 사업위험에 부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며 "불완전판매로 인한 배상금액 규모에 따라 일부 증권사 수익성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어 "감독 당국은 증권사들이 라임자산운용 펀드를 판매하는 과정에서 개인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불완전 판매가 이뤄졌는지 검사할 예정이며배상액과 과징금은 판매 규모불완전 판매 정도에 따라 다르게 발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증권사의 신뢰도가 하락하는 사건이 반복되고 평판이 저하되면 현재 높은 수익성을 보이더라도 중기적으로 사업 위험이 증가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라임자산운용. [이미지=더밸류뉴스]반면 "은행이 창출 가능한 연간 이익규모와 자본규모를 고려하면 라임과 관련된 우발손실이 은행 신용도에 미치는 직접적인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밝혔다.

 

다만 나이스신평은 저금리의 장기화로 인해 은행을 비롯한 금융회사들의 위험수용(Risk Taking)이 확대되고 있어 불안전판매 이슈가 연이어 발생해 배상금과 평판위험이 상승하는지에 대해 계속해서 모니터링할 예정이다.

 

나이스신평은 "라임 사태가 운용사의 도덕적 해이로 발생한 측면이 크지만국내 은행의 자산관리 부문 강화와 국내 증권사의 IB·자산관리 부문 강화 과정에서 불완전판매 이슈가 제기됐다" "지난해 파생결합펀드(DLF) 사례를 보면 감독당국의 소비자 보호 강화와 판매사에 대한 징계강화 등의 위험이 증가했다"고 전했다.


감독당국의 규제 강화는 향후 은행·증권업에 리스크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kjy2@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2-18 15:04:4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