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 [사진=더밸류뉴스][더밸류뉴스=김재형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침체된 내수시장의 독려를 일주일에 한 번 회사 구내식당을 닫으라고 지시했다. 


SK그룹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중소상인을 돕고 내수를 진작을 위해 일정 기간 매주 한 차례 구내식당을 운영하지 않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SK는 "구성원들의 인근 식당 이용을 독려할 것"이라며 "구체적인 실행방안은 각 사업장별 주변 여건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수립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구내식당 휴무는 다음주부터 시행한다. SK는 이를 위해 구성원 대상 사내 캠페인을 진행하고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한 추가 방안도 모색할 계획이다.


이런 방침은 최태원 회장이 13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코로나19 경제계 대응' 간담회에서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행사에서 문대통령은 최태원 회장이 주변의 영세업들을 위해 일주일에 한번 구내식당을 닫고 주변 식당에서 점심을 먹도록 한다는 말에  좋은 생각이라고 취지를 격려했다.


jaehyung1204@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2-14 11:56:2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특집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