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 신현숙 기자]

한국 주식 시장의 호텔∙레스토랑∙레저주 가운데 지난해 4분기 매출액 증가율 1위는 GKL(사장 유태열)로 조사됐다.


유태열 GKL 사장유태열 GKL 사장. [사진=GKL]

더밸류뉴스가 한국주식시장에 상장된 호텔∙레스토랑∙레저주 관련 기업 중 지난해 예상 실적을 종합분석한 결과 GKL의 지난해 4분기 매출액은 1310억원으로 전년비 17.17%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호텔,레스토랑,레저 관련주 매출액호텔∙레스토랑∙레저주 매출액. [이미지=더밸류뉴스]

이어 강원랜드는 전년비 7.39%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GKL 분기별 매출액 (억원)GKL 분기별 매출액. [이미지=더밸류뉴스]

GKL은 카지노 및 관광숙박업 등의 사업을 영위하고 있으며 현재 강남 코엑스점, 강북 힐튼점, 부산 롯데점 등의 카지노를 보유 중이다.


◆GKL, 홀드율 올해 11% 넘으며 개선 될 것


GKL의 지난해 4분기 매출액,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은 각각 1310억원, 281억원, 190억원으로 전년비 17.17%, 246.91%, 179.41%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GKL 최근 실적. [자료=더밸류뉴스]

GKL은 4분기 늘어난 방문객 효과로 홀드(Hold)율이 개선돼 그동안의 부진을 벗어나 매출액이 전년비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 주요 고객인 중국인VIP에 관련해 최근 발생하고 있는 우호적인 분위기가 모객 및 드랍(Drop)액 증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GKL의 홀드율은 2017년~2018년 평균이 12~13%으나 지난 1년간은 10.5% 수준으로 하락했다. 그러나 지난해 4분기에는 11%대로 높아졌고, 올해에는 11.2%로 조금 더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GKL의 강남 코엑스점 카지노. [사진=GKL]

지난해 파라다이스 그룹의 리조트인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 시티(P-City)가 급속도로 성장하면서 서울 카지노 시장 성장이 부진했다. 이에 서울 비중이 절대적인 GKL의 타격이 특히 컸다. 그러나 지난해 상반기를 바닥으로 카지노 매출은 완만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GKL은 지리적으로 일반 고객이 증가할 경우 매출 성장에 도움이 된다. 향후 중국의 지속적인 신규 공항 오픈에 따른 노선 증설과 중국인 인바운드 효과가 기대된다.


GKL의 최근 1년 주가 추이. [사진=네이버 증권]

GKL의 20일 기준 PER(주가수익비율)은 17.38배, PBR(주가순자산배수)는 2.40배이며 동일업종 평균 PER은 46.18배이다.


◆유태열 사장 “올해 매출 5026억원 달성할 것”


유태열 GKL 사장은 지난 1월 13일 서울 강남 삼성로에 있는 GKL본사에서 열린 ‘2020년 경영혁신회의’에서 2020년도 경영 목표를 선포했다.


유 사장은 “지난해에는 임·직원 모두가 위기의식을 함께 하고, 능동적으로 대처해 준 덕분에 전년도 매출을 뛰어넘는 성과를 낼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며 “올해는 △카지노 사업 활성화 △안전 강화와 고객만족 증진 △상생 협력을 통한 사회적 가치 실현 △공공성 강화를 통한 국민신뢰 제고에 역점을 두는 한 해로 삼겠다”고 말했다.


GKL은 2020년 경영 목표로 △외래관광객(입장객) 179만 명 유치 △매출 5026억원 달성 △일자리 5500개 창출 △자금세탁방지 정부종합이행평가 최우수기관을 내세우며 매출 신장뿐만 아니라 공기업으로서의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shs@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1-21 09:10:0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특집더보기
정책공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