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비보존, 퇴행성 뇌질환 타겟 신규 파이프라인 후보물질 발견…”상반기 내 전임상 예정”
  • 기사등록 2023-01-19 16:14:14
기사수정
[더밸류뉴스=홍순화 기자]

신약개발 기업 비보존(회장 이두현)이 뇌질환 분야까지 파이프라인을 확장한다.


비보존은 19일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파킨슨병 및 치매를 포함한 퇴행성 뇌질환 치료제 후보 물질을 찾았다고 밝혔다. 새로운 물질은 올해 상반기 내 전임상 연구에 진입할 예정이다.


[이미지=비보존]

회사 관계자는 “다중타겟 접근법의 파생적 결과로 새로운 타겟 조합들을 발견했다”며 “새로운 적응증에 효과가 있다는 결과를 얻었고, 전임상 시작 전 특허를 신청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비보존은 비마약성 진통제 오피란제린(VVZ-149)을 개발 중인 신약개발 전문기업이다. 두 번째 파이프라인 VVZ-2471는 약물 중독 치료제로 개발 중이다. 이번 신규 후보물질 개발이 가속화되면 비보존이 임상을 진행하는 세 번째 파이프라인이 될 예정이다.


이두현 비보존 그룹 회장은 이날 공지에서 주요 파이프라인의 개발 상황에 대해 오피란제린 주사제 국내 임상3상 데이터 잠금이 이달 말 종료될 예정이며 탑 라인 결과는 열흘 이내 도출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VVZ-2471는 단회 용량 증가 시험을 마쳤고, 예상 약효 용량의 2~3배인 600mg까지 투여가 진행되어, 600mg 투여군에서 1명의 환자가 구토 및 오심 증상을 보인 것 외에는 부작용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 회장은 “지난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서 만난 20여 글로벌 제약사 중 일부와 구체적 계약조건을 논의했으며 다음 달 방한도 예정된 업체가 있다”며 “다중타겟 신약 플랫폼에 대한 관심이 높아 협력 방안 등 논의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hsh@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3-01-19 16:14:1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텔레그램
4차산업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