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신현숙 기자]

최근 화학 산업에서도 디지털 전환 붐이 일고 있다. 이에 롯데케미칼(대표이사 김교현)이 IT 기술과 빅데이터를 접목한 플랫폼을 구축했다.


롯데케미칼은 폴리머 제품 고객사를 대상으로 디지털 고객관계관리(CRM) 시스템 '로켐 포탈(LOCHEM Portal)'을 지난달 20일 정식 오픈했다고 2일 밝혔다. 유선, 대면 접촉 중심의 석유화학업계 영업 방식에서 벗어나 온라인∙비대면∙실시간 시스템을 도입, 운영함으로써 고객사가 신속하게 롯데케미칼의 제품과 서비스를 접할 수 있도록 한다는 전략이다.


롯데케미칼 직원이 '로켐 포탈'에 접속해 시스템을 사용하고 있다. [사진=롯데케미칼]

롯데케미칼은 2019년부터 DT(Digital Transformation, 디지털 전환) 전략을 수립해 실행에 나서고 있다. 이번에 개발한 '로켐 포탈'은 2020년 11월 롯데케미칼이 도입한 온라인∙모바일 기반의 고객 서비스 플랫폼 'MaaS(Material as a Service)'를 고도화한 온라인 영업시스템이다. 약 2년 간 'MaaS' 운영을 통해 축적된 빅데이터와 고객∙임직원의 피드백을 기반으로 개선점과 제안사항을 도출하고 시스템 개발 및 테스트를 거쳐 '로켐 포탈'을 완성했다.


'로켐 포탈'은 제품검색, 주문현황, 실시간 운송정보를 제공하는 'MaaS'의 기능을 확대해 모바일 기반의 통합 영업 환경을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고객이 직접 주문을 의뢰하고, 영업사원은 제품 출고, 배송안내, 운송차량 배차 등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영업사원과의 유선 연락 및 이메일을 통해 주로 이뤄지던 오프라인 주문 방식을 온라인 플랫폼으로 전환했다. 고객 지원 기능도 강화됐다. 고객이 개선사항을 포탈에 요청하면 담당 영업사원이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동시에 해당 제품을 담당하는 테크센터와 직접 연결돼 신속히 해결할 수 있도록 소통 기능을 확대했다.


운송사의 업무효율성 향상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기존 시스템 대비 빠르고 최적화된 사용자 환경으로 차량 배차 및 운송기사 관리가 용이해졌으며 고객∙영업사원과 동일하게 실시간으로 배송 현황 등을 공유, 소통할 수 있게 됐다. '로켐 포탈'은 현재 PE(폴리에틸렌), PP(폴리프로필렌)를 구매하는 1200여개의 고객사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향후 서비스 사용고객 범위를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shs@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3-02-02 13:20:2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버핏연구소 텔레그램
기획·시리즈더보기
재무분석더보기
ong>
제약·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