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이상원 기자]

가비아(대표이사 김홍국)는 ‘가비아 DaaS’로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의 ‘클라우드 보안인증(CSAP)’을 획득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인증으로 가비아는 제1호 사업자로서 2025년까지 약 3000억원으로 추산되는 공공 DaaS(서비스형 데스크톱) 시장에 가장 먼저 진출할 수 있게 됐다. 


‘클라우드 보안인증(CSAP)’은 공공기관에 안정성이 검증된 민간 클라우드 서비스를 공급하기 위해 정부가 시행하는 평가·인증 제도다. 정부·공공기관에 클라우드 서비스를 공급기 위해서는 필수적으로 취득해야 한다.


'가비아 DaaS'가 클라우드 보안인증 CSAP 획득에 성공했다. [이미지=가비아]

‘가비아 DaaS’는 우수한 성능을 자랑하는 서비스형 데스크톱으로, DaaS 구동 중에도 일반적인 물리 PC를 사용할 때와 유사한 수준의 속도와 성능을 구현한다. 고객은 고해상(4K 이상)·다중 모니터는 물론 저속 네트워크 환경에서도 안정적인 속도로 업무 처리가 가능하다.


가비아는 국내 DaaS 사업자 중 유일하게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정한 보안관제 전문기업으로, 백신, 유해 사이트 차단 등 국내 보안 인증을 받은 보안 소프트웨어로만 서비스를 구성해, ‘가비아 DaaS’ 자체의 안전성도 높였다.


향후 가비아는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의 ‘클라우드 서비스 이용지원시스템’과 조달청의 ‘디지털 서비스 전용몰’에 ‘가비아 DaaS’를 등록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고객과의 계약 편의성을 높여, 공공 시장의 빠른 선점을 기대하고 있다.


lksw4070@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3-01-30 15:57:0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버핏연구소 텔레그램
기획·시리즈더보기
재무분석더보기
제약·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