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신현숙 기자]

삼성전자(대표이사 경계현 항종희)가 국내 5G 특화망인 '이음5G' 전용 장비를 출시하며, 이음5G 시장 공략을 가속화하고 있다. 이음5G는 이동통신 사업자 외 일반 기업에서 직접 5G 망을 구축할 수 있도록 5G 주파수를 활용하는 통신망으로, 우리나라에서는 지난해부터 4.7GHz와 28GHz를 특화망 전용 주파수로 할당하고 상용 서비스를 위한 준비를 진행해 왔다. 


삼성전자 직원들이 경기도 수원에 위치한 오픈 테스트 랩에서 이음 5G 전용 장비 성능을 검증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이번에 선보이는 이음5G 전용 장비는 라디오 기지국과 컴팩트 매크로(Compact Macro)이며, 국내에서는 삼성전자가 유일하게 이음 5G 전용주파수인 4.7GHz와 28GHz 대역을 모두 지원한다. 전용 장비에는 4.7GHz와 28GHz 대역을 이중 연결해 동시에 지원하는 NR-DC(New Radio Dual Connectivity) 기술을 국내 최초로 적용했고, 이를 통해 특화망 사용 기업체는 주파수 활용 효율성을 한층 더 높일 수 있게 했다.


또 삼성전자 이음 5G 장비는 데이터 업로드 요구가 큰 기업 전용 서비스 구현을 위해 주파수 업로드 비중을 일반적인 통신망(약 20%)의 2배로 확대, 약 40%를 업로드에 할당하도록 특화됐다. 이를 통해 삼성전자 이음5G 전용 제품을 사용하는 기업체는 넓은 업로드 대역을 활용해 공장, 오피스 등에서 디바이스가 수집한 데이터를 클라우드나 서버로 올리는 작업을 진행할 수 있다.


아울러 고해상도 영상 업로드가 가능해져 영상분석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생산공정 내 불량품을 검출하는 작업이나, 현장 담당자가 CCTV 관제탑과 증강현실(AR)로 커뮤니케이션을 하는 등 기업 전용 서비스 활성화에 유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삼성전자는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과 협력해 지난 12월 NIA 판교거점에 이음5G 전용 테스트베드를 구축하고, 특화망 전용 단말을 개발 중인 중소업체 및 서비스∙콘텐츠 개발업체들이 안정적이고 신속한 테스트가 가능하도록 지원해왔다.


shs@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5-02 10:12:0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텔레그램
LG그룹
재무분석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