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정채영 기자]

다음달부터 CJ CGV 영화관에서 영화를 관람하려면 1,000원을 더 내야 한다. 


CJ CGV(대표이사 허민회)는 다음달 4일부터 영화 관람료 1000원을 인상한다고 25일 밝혔다. 코로나 쇼크로 인한 생존을 위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CJ CGV는 코로나19가 닥치면서 25개월 연속 적자를 기록하고 있다.  


CJ CGV 영화관. [사진=CJ CGV}

성인 2D 영화 관람료는 1000원이 올라 주중 1만4000원, 주말 1만5000원으로 조정된다. 아이맥스(IMAX) 등 기술 특별관은 2000원, 그리고 씨네드쉐프 등 고급관과 무비머니(영화관람권)은 5000원씩 인상된다. 단, 군인·경찰·소방공무원 및 장애인·국가 유공자 우대 요금은 이번 인상에서 제외됐다.


CJ CGV는 "코로나19 이후 영업시간 제한과 띄어앉기 등의 제약으로 관객이 급감했고, 이로 인해 주요 기대작들이 개봉을 미루며 영화산업 악순환이 심화되고 있다"며 "이로 인해 영화관의 적자는 누적돼 경영 위기가 가중되고, 제작 및 투자·배급 등 영화산업 생태계 전체가 더 이상 버틸 힘이 없어 생존을 위해 불가피하게 가격을 인상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허민회 CJ CGV 대표이사. [사진=CJ CGV]

지난해 한국 영화산업은 1조239억원의 매출로 2년 연속 감소 중이며,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2조5093억원) 대비 약 60% 줄어들었다. 같은 기간 극장 매출감소율은 이보다 더 높아 전년(1조9140억원) 대비 70%가 줄었다. 한국 상업영화의 추정 수익률 역시 영화진흥위원회 조사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임차료 및 관리비 등 고정비 증가, 상영관 취식 금지로 인한 매점 매출 급감, 영업시간 제한, 좌석 띄어앉기, 방역비 부담 증가 등으로 인해 지난 2년간 국내에서만 약 3668억원에 달하는 누적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코로나19가 본격화 된 2020년 2월 이후 25개월 연속 적자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이처럼 적자가 지속되는 상황에서도 CGV는 지난 여름 한국영화의 개봉 촉진 목적으로 약 88억원을 배급사 및 제작사에 지원했고, 지금까지 개봉하는 영화들의 마케팅을 지원해왔다.

CJ CGV는 "이번 인상을 통해 제작·투자·배급 등으로 분배되는 금액이 늘어나 영화업계 회복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극장 안정화 및 사업 개편 등을 추진해 생존기반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1011pink@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3-25 15:27:4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텔레그램
LG그룹
재무분석더보기
제약·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