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박유신 기자]

주한덴마크대사관은 노르웨이, 덴마크, 스웨덴, 핀란드를 포함한 북유럽 4개국들이 탄소중립 가속화와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주제로 오는 25일 노르딕토크(녹색전환을 위한 혁신 웨비나)를 공동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노르딕토크 개최 관련 포스터. [이미지=주한덴마크대사관]

아이너 옌센 주한덴마크대사와 뻬까 메쪼 주한핀란드대사가 공동 진행하며 최윤종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이 개회사를 한다. 웨비나에서는 해양과 해양 산업의 녹색전환 발표를 시작으로, 탈석탄 탄소 중립 경쟁력 확보를 위한 로드맵과 산업계의 경제적 정당성에 관해 이야기한다. 


첫 번째 세션에서는 클러스터 간 협력을 통한 친환경 해운과 한국 조선해양업의 탄소제로를 위한 준비를 소개한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민관 협력의 탈석탄, 탄소 중립 경쟁력을 갖추기 위한 스웨덴 솔루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한국과 스웨덴 양국의 혁신 확대 방안, 한국의 공공 부문 녹색전환을 위한 도전과 계획을 주제로 발표할 예정이다. 


이어 패널 토론에서는 모든 발표자가 참가해 양국 사례를 통해 글로벌 포용과 지속 가능한 녹색 혁신의 성장 가능성에 대한 토론이 진행된다. 


뻬까 메쪼 주한핀란드대사는 “북유럽 국가들은 최근 한국 정부의 야심찬 녹색전환 투자 계획에 주목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아이너 옌센 주한덴마크대사는 “이러한 계획에는 에너지 생산, 운송을 비롯해 모든 산업 부문 및 소비에서의 탈탄소화에 대한 큰 노력이 필요하다. 이번 노르딕토크에서 기술 혁신과 장기적 협력의 결합이 녹색전환으로 혁신의 궤적을 얼마나 빠르게 변화시킬지, 나아가 재생에너지 사용과 중공업계의 탈탄소화 과정을 얼마나 가속할지 살펴볼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019년 이후로 7회째를 맞는 노르딕토크는 노르웨이, 덴마크, 스웨덴, 핀란드 북유럽 4개국 대사관과 서울특별시가 협력하는 프로젝트다. 여기서 여러 국제 이슈에 대한 관심 증대 및 해결 방안을 함께 논의하고 있다. 


pyusin213@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2-23 10:59:2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재무분석더보기
제약·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