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신현숙 기자]

LG디스플레이가 고부가가치의 의료용 영상 사업을 미래 성장 사업으로 선정하고, 차별화된 제품 개발 및 육성에 역량을 집중한다.


23일 LG디스플레이는 차별화된 Oxide(산화물) TFT(박막트랜지스터) 기술을 활용해 세계 최초로 대면적 사이즈(43㎝×43㎝, 35㎝×43㎝)의 ‘디지털 엑스레이 검출기(Digital X-ray Detector, DXD)용 Oxide TFT’를 개발, 의료용 엑스레이 영상 시장에 진출한다고 밝혔다.


DXD용 TFT는 엑스레이 촬영 결과를 디지털 파일로 만들어 PC에 전송하는 역할을 하는 DXD의 핵심 부품으로 코로나19 진단, 병 진행 여부 및 심각도 파악 등을 위한 엑스레이 촬영 증가로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기존 DXD용 TFT는 a-Si(비정질실리콘)을 사용, 잔상 등 노이즈에 취약해 정확한 병의 진단을 위한 고화질 이미지 구현이 어렵고, 느린 전자이동도로 고속 동영상 촬영이 필요한 수술용 엑스레이 기기에 활용하기에는 한계가 있었다.

Oxide TFT DXD 개념도. [사진=LG디스플레이]

그러나 이번에 LG디스플레이가 세계 최초로 개발에 성공한 대면적 의료용 Oxide TFT는 기존 a-Si TFT 대비 100배 빠른 전자이동도 및 10배 낮은 노이즈 특성을 가져 고화질의 이미지 및 고속 동영상을 구현해, 진단 뿐만 아니라 수술용으로도 활용이 가능한 DXD용 TFT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LG디스플레이는 DXD용 Oxide TFT를 글로벌 DXD 선두 기업 중 하나인 디알텍사에 공급한데 이어 글로벌 DXD 업체들과 공급 계약을 체결하는 등 의료용 엑스레이 영상 시장을 공략할 방침이다.


shs@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2-23 10:42:1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재무분석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