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 이승윤 기자]

올해로 광복 75주년을 맞았다. 일본 불매운동이 1년째 이어지는 가운데 글로벌 산업 현장에서는 보이지 않는 한일 신경전이 이어지고 있다. 그간 한국이 일본을 이긴 사례는 2000년대 TV시장에서 삼성이 일본기업을 따돌린 사례가 대표적이다. 


최근 일본이 종주국으로 지배하던 안마의자 시장에서 바디프랜드가 역전을 이뤄내 주목 받고 있다.  바디프랜드는 안마의자 시장을 선점한 일본 브랜드를 제치고 글로벌 1위를 차지했다.


글로벌 시장조사 기관 프로스트&설리번이 2017년 실시한 안마의자 시장 조사에 따르면 바디프랜드는 글로벌 안마의자 시장에서 일본 안마의자 브랜드들을 이겨내고 글로벌 점유율 8.1%로 1위에 올랐다. 일본의 P사, I사는 각각 7.7%와 7.2%로 2, 3위를 기록했다.



바디프랜드 파라오 2쿨. [이미지=더밸류뉴스(바디프랜드 제공)]

70여년 전 처음으로 안마의자 제품 생산을 시작한 일본은 안마의자의 종주국이다. 바디프랜드 창립(2007년 3월) 당시 국내 안마의자 시장은 200억~300억원 규모에 불과했다.


바디프랜드는 설립 초기 국내 소비자들의 다양하고 까다로운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디자인 역량 강화에 나섰다. 그 일환으로 ‘디자인연구소’와 ‘기술연구소’라는 R&D 조직을 세웠다. 


집안 인테리어와 잘 어울리는 ‘예쁜 안마의자’와 한국인의 실정에 맞는 기능으로 마사지의 패러다임을 바꿀 ‘새로운 기능의 안마의자’를 개발하는 데 집중했다. 2016년에는 정형외과, 신경외과, 한방재활의학과 등 전문의들을 대거 영입해 안마의자와 건강 증진 사이 연관성을 연구개발하기 위한 ‘메디컬R&D센터’도 세웠다. 


바디프랜드는 삶의 질과 건강이 중시되는 트렌드와 2009년부터 ‘렌탈’이라는 새로운 구매 방식을 도입해 안마의자의 전성기를 열었다. 부담 없는 비용으로 자신과 가족의 건강까지 챙길 수 있다는 점이 소비자들의 호응을 이끌었다.


반면 급변하는 시장 수요의 변화에 발맞추지 못한 일본기업들은 글로벌 시장에서 바디프랜드에 1위 자리를 내주었다.


바디프랜드는 꾸준한 투자와 역량 강화에 힘쓰고 있다.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인 ‘레드 닷(Red Dot)’과 ‘iF’에서 연이어 수상작을 냈다. 메디컬 분야에서도 ‘수면 프로그램’(특허 제10-1179019호), ‘소화촉진-숙취해소 프로그램’(특허 제10-1851906호) 등을 비롯해 최근 ‘거북목 증후군 및 목디스크에 도움이 되는 안마장치(특허 제10-2098526호)’, ‘척추 견인 마사지(특허 제10-2056545호)’, ‘척추 디스크 및 골다공증에 효과적인 펄스전자기장을 장착한 안마의자(특허 제20-0490735호)’ 등 지속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 


또한 바디프랜드는 특허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R&D에 박차에 집중하고 있다. 특허 관련 조직을 신설하고 변리사를 채용하는 등 내부 정비도 이뤘다.


2020년 현재 바디프랜드는 국내와 해외에서 특허, 실용신안, 디자인 등 지적재산권 2413건을 출원했으며, 이 가운데 1354건을 등록한 R&D 강자가 됐다. 특허청에서 발간한 '2019 의료기기 특허 동향 분석' 자료에 따르면 바디프랜드는 유수 대기업과 대학을 제치고 치료 보조기기 분야 특허출원 1위로 꼽힌 바 있다.


바디프랜드는 창립 10년 만에 ▲R&D 투자 및 성과 ▲시장 경쟁력 강화 ▲글로벌 1위를 입증하면서 글로벌 시장에서 활동하는 국내 중소∙중견기업들에 참고할 만한 선례를 남겼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바디프랜드는 ▲기술 ▲디자인 ▲품질 ▲서비스 ▲고객만족 등 5가지 분야에서 추격할 수 없을 격차를 만들겠다는 ‘오감 초격차(超格差)’를 제1의 경영전략으로 삼고 있다.


lsy@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8-14 18:41:2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특집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