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아시아나항공, 내부회계 관리제도 검토의견 '비적정' - “적극적으로 개선하겠다"
  • 기사등록 2020-03-26 10:01:59
기사수정
[더밸류뉴스= 신현숙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내부회계 관리제도에 대해 '비적정' 검토의견을 받았다.

 

25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DART)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 회계연도 개별 재무제표 기준 내부회계 관리제도 검토의견이 비적정에 해당한다고 최근 공시했다.

 

이에 아시아나항공은 직전 사업연도에 이어 올해도 내부회계 관리제도가 미비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내부회계 관리제도는 재무제표를 회계처리 기준에 따라 신뢰성 있게 작성·공시하기 위해 회사에서 운영하는 내부통제 제도다. 상장사는 내부회계 관리제도에 대해 감사인의 검토를 받아야 하며 자산 2조원 이상 상장사의 경우에는 감사를 받아야 한다.

 

아시아나 항공기. [사진=더밸류뉴스(아시아나항공 제공)]

다만 아시아나항공은 감사의견 '적정'을 받으면서 관리종목으로 지정되지는 않았다. 유가증권시장 상장사의 경우 내부회계 관리 문제로 비적정 검토의견을 받아도 감사의견이 적정일 경우 별도 시장조치를 받지 않는다.

 

앞서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 2018년도 재무제표 감사 과정 중 대기업 집단에서는 이례적으로 감사의견 '한정'을 받았다가 다시 적정으로 정정하면서 일대 혼란을 겪은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아시아나항공 측은 "회사와 외부감사인이 이와 관련해 의견 차이가 있었던 것 같다"며 "지적된 미비점에 대해서는 보완 계획을 철저하게 시행해 적극적으로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shs@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3-26 10:01:5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특집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