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민준홍 기자]

케이뱅크(은행장 서호성)가 2017년 4월 출범 이후 첫 분기 흑자전환했다. 


케이뱅크 CI. [사진=케이뱅크]

케이뱅크는 올해 2분기 당기순이익 39억원을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 1분기 당기순손실 123억원을 고려하면 상반기 당기순손실 84억원이다. 


케이뱅크의 흑자전환은 외형 성장이 주된 원인으로 분석된다. 올해 상반기 400만명의 고객 유입으로 올해 6월말 기준 고객 수가 619만명을 기록해 전년동기 증가 규모의 26배를 넘었다. 


또 수신 및 여신은 각각 7조5400억원, 2조1000억원 증가해 올해 6월말 기준 수신 및 여신 잔액이 11조2900억원, 5조900억원을 기록했다. 올해 상반기 순이자이익이 709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3.8배 증가했다. 저원가성 예금 비중이 올해 2분기 80%를 넘어 자금 조달 비용이 절감됐고 비대면 금융 서비스를 통해 아파트담보대출의 누적 취급액이 7000억원이 넘었다. 


특히 코리아크레딧뷰로(KCB) 평점 기준 820점 이하 대출 비중을 올해 상반기 목표치 이상으로 달성하면서 이자이익 상승을 견인했다. 


올해 상반기 연체율이 0.37%으로 전년동기 대비 1.99%p 감소했다. BIS 총자본 비율이 올해 2분기 10.9%를 기록했고 지난 6월 1조2500억원의 자본확충을 통해 자본 규제 비율을 크게 상회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호성 케이뱅크 은행장은 "케이뱅크는 외형 성장을 바탕으로 이자와 비이자 부문의 수익 포트폴리오 다변화와 펀더멘탈 개선을 이뤄냈다"라며 "올해 하반기 KT와의 업무협약(MOU)를 통해 디지털 혁신 기반의 성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junhong29@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8-03 09:47:0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텔레그램
특징주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