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신현숙 기자]

현대자동차(대표이사 정의선 장재훈 이동석)가 한국형 도심항공교통 상용화에 첫발을 내딛었다.


현대차는 KT(대표이사 구현모), 현대건설(대표이사 윤영준)과 함께 국내 UAM(Urban Air Mobility, 도심항공교통) 상용화를 위한 실증사업에 본격 착수하고, UAM과 육상 모빌리티를 연결하는 통합 플랫폼 마련에 나선다. 현대차는 '한국형 도심항공교통 그랜드챌린지(이하 K-UAM 그랜드챌린지)' 실증사업 참가를 위해 KT, 현대건설과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22일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국토교통부, 항공우주연구원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신재원 현대차 AAM본부 사장을 비롯해 어명소 국토교통부 2차관, 박종욱 KT 경영기획부문 사장, 박영준 현대건설 기술연구원 상무, 이상률 항공우주연구원장 등이 참석했다.


현대자동차가 22일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한국형 도심항공교통 그랜드챌린지’ 실증사업 참가를 위해 KT, 현대건설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박영준 현대건설 기술연구원 상무, 이상률 항공우주연구원장, 어명소 국토교통부 2차관, 신재원 현대차 AAM본부 사장, 박종욱 KT 경영기획부문 사장. [사진=현대자동차]

K-UAM 그랜드챌린지는 국토교통부가 2025년 국내 UAM 상용화를 목표로 기체 안전성을 검증하고, 국내 여건에 맞는 운용 개념 및 기술 기준 등을 마련하기 위해 추진하는 민관 합동 대규모 실증사업이다. 국토교통부는 올 8월부터 전남 고흥 국가종합비행성능시험장에서 K-UAM 그랜드챌린지 1단계 실증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며, 1단계를 통과한 컨소시엄을 대상으로 실제 준도심·도심 환경에서 비행을 실증하는 2단계 사업을 진행한다.


현대차는 K-UAM 그랜드챌린지 참가를 위해 KT 및 현대건설과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3개사 공동으로 △기체 및 운항 △교통관리 △버티포트(Vertiport)에 대한 실증사업을 펼친다. 먼저 현대차는 UAM과 육상 모빌리티를 연결하는 MaaS 플랫폼을 구축하고, UAM을 이용하는 승객이 출발지에서부터 최종 목적지까지 모빌리티를 연결해 이동하는 과정을 실증할 계획이다. 


KT는 UATM(UAM Air Traffic Management, UAM 교통관리) 시스템과 UAM 통신 인프라, 그리고 데이터 공유 플랫폼을 개발하고 이를 실증한다. 현대건설은 UAM 수직 이착륙장인 버티포트의 설계 최적화 방안을 도출하고, 이를 바탕으로 향후 준도심·도심 지역에서 실현 가능한 버티포트 구축 모델을 연구한다. 나아가 3사는 각 시스템의 안전성 검증과 UAM 서비스 통합 운용 실증 등 다방면에서의 긴밀한 협력으로 국내 UAM 산업 활성화 및 조기 상용화 달성에 힘을 보탠다는 계획이다.


shs@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3-02-22 16:03:0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LG그룹
버핏연구소 텔레그램
기획·시리즈더보기
재무분석더보기
제약·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