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시중은행 초저금리 대출 실적 격차 커…농협은행이 최대 - 은행마다 신용등급 대상 다르기 때문
  • 기사등록 2020-04-07 11:43:40
기사수정
[더밸류뉴스= 김주영 기자]

이달부터 시작된 시중은행 초저금리 이차보전 대출이 은행간 실적 격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업계에 따르면 이달 1일부터 3일까지 KB국민·신한·우리·하나·NH농협은행에서 실제 집행된 초저금리 대출 승인액은 모두 1259억원이다.

 

은행별로는 농협은행이 500억원으로 가장 많았고이어 신한은행(380억원), 우리은행(166억원), 국민은행(160억원순이었다하나은행이 53억원으로 가장 적었는데농협은행의 10분의 1 수준이었다.


손병환 NH농협은행장은 7일 서울 농협중앙회 본관에서  박영선 중기부 장관과 지역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협약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사진=더밸류뉴스(NH농협은행 제공)]

이는 시중은행이 대출 대상 등급으로 정한 소상공인의 신용 등급이 다르기 때문으로 보인다.

 

농협은행은 신용평가사 신용등급이 1~3등급이면서 자체 신용등급이 전체 10개 중 5등급 안에 들 때 대출을 승인한다신한은행은 자체 등급이 전체 21개 중 8등급 이상일 때 승인하고국민은행과 우리은행은 자체 등급 기준으로 1~3등급 안에 들어야 한다

 

신한은행과 농협은행의 경우 대출 대상을 비교적 폭넓게 잡은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다만 하나은행의 경우 대출 대상은 농협은행과 같은 수준으로 넓은 편이지만지점 수가 상대적으로 적어 대출액이 적은 것으로 보인다.

 

농협은행은 초저금리 대출 대상에 신용등급을 넓게 하고, 대출에 필요한 절차를 간소화해 소상공인들에게 가급적 대출을 빠르게 진한다는 방침이다.

 

시중은행에서 이달부터 영세 소상공인에게 최대 3000만원까지 연 1.5% 금리로 대출을 해주고 있다시중은행 초저금리 대출의 전체 규모는 35000억원이다.


kjy2@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4-07 11:43:4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