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정채영 기자]

현대중공업(대표이사 한영석)이 지난해 임금협상 타결로 울산 사업장 생산을 재개 한다고 30일 공시했다. 울산 상업장은 특수선사업부를 제외한 조선, 해양플랜트, 엔진기계사업부가 해당한다. 생산재개일자는 지난 27일이다. 

 

한영석 현대중공업 대표이사. [사진=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은 올해 1분기 매출액 20억원, 영업손실 2억원, 당기순손실 1억원을 기록했다. 전년동기대비 매출액은 5.2% 증가했고, 영업손익과 당기순손익은 적자 전환했다. 이재광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4월 누적 수주 53억달러로 올해 목표인 114억달러의 절반 가까이 달성 중”이라며 “현재 신조업황을 감안하면 지난해에 이어 목표치 초과 달성이 가능할 전망”이라고 전했다. 또 “올해 상반기 후판 공급가격이 톤당 10만원 수준이 인상됐다”며 “하반기 추가 인상은 어려울 것이고, 현재 신조선가는 후판가격 이상 상승한 점을 감안하면 본격적인 실적 개선은 내년부터 나타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1011pink@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5-30 11:16:3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LG그룹
버핏연구소 텔레그램
기획·시리즈더보기
재무분석더보기
제약·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