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김주영 기자]

한국 주식 시장의 방송과 복합기업주 가운데 올해 3분기 예상 매출액 증가율 1위는 현대중공업지주(267250)(대표이사 권오갑)로 조사됐다.


현대중공업지주 조선 해양 부문 이미지. [사진현대중공업그룹 홈페이지]

기업분석전문 버핏연구소의 조사 결과 현대중공업지주의 올해 3분기 예상 매출액은 65000억원으로 전년비 41.09%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복합기업주 21Q3 매출액 증가율. [자료=버핏연구소]

이어 SK(034730)18.6%, CJ(001040)10.06%, SK네트웍스(001740)6.83%, LG(003550)2.82%, 삼성물산(028260)2.34% 증가할 전망이다.


현대중공업지주 분기별 매출액 추이(억원). [자료=버핏연구소]

1위를 기록한 현대중공업지주는 별도의 사업을 영위하지 않는 순수지주회사의 성격을 취하고 있으며선박 및 엔진의 A/S사업 및 정유사업건설기계 제조사업전기전자기기 제조사업산업용 로봇 제조업 등을 영위하는 자회사의 주식을 소유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지주수익성 개선


현대중공업지주의 올해 3분기 연결기준 실적 예상 매출액영업이익당기순이익은 각각 65000억원, 3491억원, 1745억원으로 전년비 41.99%, 245.30%, 402.88%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중공업지주 최근 실적. [자료=버핏연구소]

현대중공업지주의 올해는 코로나 영향으로 수요와 공급에 차질이 발생한 지난해보다 개선됐다건설기계와 일렉트릭은 수요 회복으로 괜찮았고글로벌서비스는 친환경 retrofit 부문의 스크러버 매출이 수익을 결정했다다만, 1분기에는 오일뱅크가 유가 및 제품 크랙 상승으로 마진 개선과 함께 재고평가이익이 컸던 반면 2분기는 유가 상승폭 축소로 재고효과가 줄었다


현대중공업지주 산업기계 부문 이미지. [사진현대중공업지주 홈페이지)]

현대중공업지주의 2분기 실적에 최대 이슈는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한국조선해양이 큰 폭의 적자를 기록했다는 것인데코로나 영향으로 균형을 벗어난 수요와 공급이 제자리를 찾아가는 과정에서 원부자재 가격도 마찬가지 현상이 발생했던 것이고이는 시간이 지나면서 안정을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당장은 가격 부담이 지속될 상황을 배제할 수 없지만가격 상승폭은 줄어들 것이고상황이 안정되면 반전될 가능성이 높다.


현대중공업지주의 최근 1년 주가 추이. [사진=네이버 금융]

현대중공업지주의 지난해 기준 ROE(자기자본이익률)-8.12%이다. 22일 기준 PER(주가수익비율)19.16, PBR(주가순자산배수)0.66배이며 동일업종 평균 PER38.07배이다.


◆정기선 사장 승진...3세 경영 본격화


최근 현대중공업그룹의 3세 경영이 본격화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지주 최대주주인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의 장남인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해현대중공업지주와 한국조선해양 대표이사에 내정됐기 때문이다.


현대중공업그룹 측은 이번 인사에 대해 “1982년생인 정기선 사장은 현대중공업지주 경영지원실장을 맡아 계열사별 사업 전략 및 성장 기반 마련에 적극 노력해왔다 “사업 초기부터 현대글로벌서비스 대표이사를 맡아 사업의 안정화 및 성장 기반 마련에도 큰 기여를 했다고 설명했다. 권오갑 대표는 2018년부터 현대중공업지주를 이끌고 있다. 



kjy2@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10-23 15:37:2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미래에셋증권
삼성증권
4차산업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