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조영진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가 GC녹십자웰빙(234690)의 코로나19 치료제 ‘라이넥주’ 임상2상을 승인했다. 이날 승인 받은 ‘라이넥주’는 현재 피하 또는 근육투여 방법으로 간기능 개선 치료에 사용되고 있으며, 이번 임상시험에는 점적 정맥투여 방법으로 변경해 진행될 전망이다.

녹십자웰빙 CI. [이미지=녹십자웰빙]

식약처가 코로나19 관련 임상시험 현황을 밝히며, 녹십자웰빙의 코로나19 치료제 ‘라이넥주’ 임상2상 승인 소식을 26일 밝혔다. 현재 임상 진행 중인 의약품은 백신 8개, 치료제 14개 제품이며, 이 중 치료제 1개 제품(렉키로나주)이 국내 허가됐다.


녹십자웰빙의 ‘라이넥주’는 현재 피하 또는 근육투여 방법으로 간기능 개선 치료에 사용되고 있으나, 이번 임상시험에는 점적정맥투여 방법으로 변경해 진행될 전망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 임상에 대해 코로나19 환자를 대상으로 유효성과 안전성을 평가하기 위한 2상 임상시험이라고 소개했다.


식약처에 따르면 ‘라이넥주’는 비임상시험을 통해 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세포병변을 감소시키고, 바이러스 양을 감소시키는 항바이러스 효과가 발견된 것으로 전해진다. 이날 오후 2시 52분 현재 녹십자웰빙의 주가는 전일비 9.6% 오른(1200원) 1만3700원에 거래되고 있다.


joyeongjin@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2-26 14:55:0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4차산업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