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신현숙 기자]

최근 증권사에서 발표된 종목 가운데 경동나비엔(009450)의 목표주가 괴리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버핏연구소에 따르면 최근 1주일 동안 발표된 증권사 리포트 가운데 경동나비엔의 목표주가 괴리율이 47.5%로 가장 높았다. 지난 15일 IBK투자증권의 박용희 연구원은 경동나비엔의 목표주가를 10만원으로 제시하며 전일 종가(5만2500원) 대비 47.5%의 괴리율을 기록했다.


[이미지=경동나비엔 홈페이지 캡처]

경동나비엔이 목표주가 괴리율 1위를 기록한 가운데 위메이드(112040)(47.44%), LF(093050)(45.83%), 모두투어(080160)(40.13%) 등의 순이다.


경동나비엔은 생활환경 에너지 기업으로 가스보일러, 기름보일러 및 가스온수기 등을 제조∙판매하고 있다.


목표주가 괴리율 상위 10선. [이미지=더밸류뉴스]

목표주가 괴리율이란 증권사 연구원이 제시한 목표주가와 현재 주가와의 차이를 백분율로 표시한 지표다. 보통 증권사의 목표주가와 현재 주가와의 차이(괴리율)가 크게 벌어지는 종목일수록 주식시장에서 저평가 상태로 볼 수 있다.


경동나비엔 최근 실적. [이미지=더밸류뉴스]

경동나비엔은 지난해 4분기 매출액,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이 각각 3117억원, 175억원, 119억원으로 전년비 매출액과 당기순이익은 16.65%, 41.67% 증가하고 영업이익은 13.79% 감소했다고 잠정 실적을 공시했다.


15일 박용희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경동나비엔의 지난해 4분기 실적은 IBK투자증권의 추정치 대비 매출액은 3.3%, 영업이익은 33.2% 하회했다”라며 “이는 원달러 환율이 전분기비 8% 하락하며, 북미 매출이 기대치 대비 100억원 부진했고, 판관비에서 성과급이 크게 반영된 부분이 영향을 미쳤다"라고 설명했다.


경동나비엔 최근 1년 주가 추이. [이미지=네이버 증권 제공]

경동나비엔은 지난해 9월 10일 52주 신고가(6만18700원)를 기록한 후 현재 5만원대에서 거래 중이다. 다만 IBK투자증권은 현재 경동나비엔의 주가가 저점이라고 주장했다.


박 연구원은 “원달러 환율의 추가적인 하락은 제한적이고, 지난해 실적호조에 따른 성과급이 증가하며 판관비율 증가세가 가팔라 졌으나, 이는 일시적인 요인일 뿐"이라며 "펀드 환매에 따른 기관 매도가 마무리 국면(연기금 지분 6% 감소)에 있어, 현재 회사의 영업환경은 보이는 주가와는 다르게 상당히 호조세를 보이고 있다"라고 분석했다.


경동나비엔의 콘덴싱 가스보일러. [사진=경동나비엔 홈페이지 캡처]

북미는 지난해 경동나비엔 국내 매출을 뛰어 넘었다. 이로 인해 제 2의 내수 시장으로 자리 잡았다는 평가와 함께 높아진 인지도를 통해 ASP(평균판매단가) 상승이 가능할 전망이다. 국내는 콘덴싱 의무화에 따른 MS(시장점유율) 확대가 진행 중이다. 중국은 지난해 4분기 매출이 전년비 101.5% 증가하며 향후 반등이 기대된다.


그는 "결국 올해는 전년비 매출액 15.6%, 영업이익 28.9% 성장이 가능할 전망인데 밸류에이션은 저점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shs@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2-19 11:43:3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4차산업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