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조영진 기자]

김포 북변5구역의 조합임원인 A씨가 성추행 추문에 휩싸인 채 경찰에 고소당한 사실이 알려졌다. 


사진 예시. [사진=픽사베이 제공]

2019년부터 OS직원으로 활동해온 B씨는, 조합원 방문을 핑계로 B씨 차에 탄 A씨가 수차례에 걸쳐 조합원 집이 아닌 한적한 한강변이나 으슥한 논밭길로 가자고 한 후, 강제로 끌어안고 키스를 하는 등 강제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피해자 B씨는 이 사실을 조합측에 알렸으나 묵살당했고, “조합은 소극적으로 대처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B씨는 지난해 말 이사실을 김포경찰서에 “강제추행 등”의 혐의로 고소했고 최근 피해자 조사를 마쳤다. 


피해자 B씨에 따르면, A씨는 향후라도 일이 생기면 “OS대표에게 잘 말해서 계속 근무할 수 있게 해 주겠다”는 등의 제의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A씨는 이러한 성추문에 대해, 조합원들에게 “피해자 B씨가 먼저 접근했다”며 강하게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이로 인한 2차 피해가 발생할 우려가 있다고 밝혀왔다.


joyeongjin@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15 11:34:5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투자이야기더보기
특징주더보기
삼성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