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 이승윤 기자]

코스닥 상장사 우정바이오(215380)는 국가보건위기상황에서 K방역의 주역으로 4월에 특허등록(특허 출원번호10-2019-0012440)한 ‘개별공간 멸균제어 및 재사용이 가능한 이동식 격리시스템’의 개선된 신제품을 성공적으로 출시했다고 18일 밝혔다.


우정바이오가 단국대학교의료원에 '조립식 격리병실'을 설치했다. [사진=더밸류뉴스(우정바이오 제공)] 

감염관리 선도기업인 우정바이오가 신기술 특허를 적용한 모델을 런칭했다. 조립식 격리병실은 단국대학교의료원에 성공적으로 설치했다. 


이 조립식 격리병실은 고객맞춤형으로 양압/음압으로 제작이 가능하고 조립식 하우징으로 누구나 쉽게 조립이 가능하도록 기능을 크게 개선했다. 코로나19, 다제내성균, 중동 호흡기 증후군(MERS), 중증 급성 호흡기 증후군(SARS) 등 고전염성 감염환자의 치료를 위한 1인 격리병실로 환자 치료 완료 후 공간멸균하여 재사용이 가능하며, 분해 및 보관할 수 있어 공간활용도가 높다.


우정바이오는 감염관리 선도기업으로서 국가보건위기상황의 의료진과 환자의 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신제품 개발을 위해 연구개발하고 있다. 우정바이오는 대형 연구실/GMP/Clean room 등 감염관리 특수목적시설 인프라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대형 제약사, 대형 병원 및 대학교들의 실험동물실, 연구실 등을 구축한 바 있다. 


우정바이오 관계자는 “지난 2015년 메르스(MERS) 사태 때 주도적으로 과산화수소증기 공간멸균 감염관리를 진행하면서 ‘음압격리병상’의 시장의 니즈를 파악했고,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격리병실 부족현상이 나타나 지난 4월 이동식/조립식 격리시스템 특허를 취득하는 등 꾸준히 제품연구개발을 해왔다” 고 밝혔다.


또한 “현재 유럽과 미국 등에서 다수의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고 외국의 경우 병원 또는 의료 시스템이 우리나라만큼 체계적이지 않고 인프라 또한 부족한 실정을 고려할 때 감염관리 및 격리시스템은 우정바이오가 글로벌 1위가 될 것으로 본다”며 ‘조립식 격리병실’에 대한 기술력을 강조했다.


lsy@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1-18 14:58:1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쌍용건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