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하나금융나눔재단, '소아암 어린이 재활치료비' 지원 - 국내 소아암 아동환자 지원을 위해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과 협약 체결 - 하나금융그룹 임직원의 기부와 하나금융나눔재단의 기금을 통해 재활치료 지원 ​
  • 기사등록 2020-10-17 15:42:24
기사수정
[더밸류뉴스= 조창용 기자]

하나금융나눔재단(이사장 함영주)은 16일 서울 성북구 나음소아암센터에서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이사장 오연천)과 「소아암 어린이 재활치료비」지원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매년 소아암을 진단받는 1,400여 명의 어린이 중 치료를 통해 80% 정도가 완치가 되지만, 성장과 발달이 진행되는 중요한 시기에 치료를 받은 어린이에게는 일상생활 적응을 위한 재활치료가 필수적이나 경제적인 부담으로 가족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하나금융나눔재단 함영주 이사장(왼쪽)과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오연천 이사장이 '소아암 어린이 재활치료비' 지원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더밸류뉴스(하나금융 제공)]이번 협약은 이러한 소아암 어린이의 재활치료에 양 기관이 협력하여 지원하고자 체결됐으며, 특히 하나금융그룹 임직원들이 기부도 함께 이뤄져 하나금융나눔재단의 지원금과 함께 전달되는 등 그 의미가 깊다.


협약과 함께 전달되는 성금은 소아암 어린이의 수술 후 일상생활 복귀를 위한 ▲호르몬 치료 ▲보장구와 의료보조기구 구입 ▲흉터성형 및 치아재건 등의 재활치료비로 지원될 계획이다.


함영주 하나금융나눔재단 이사장은 “지금 이 시간에도 질병과 용기있게 싸우고 있는 소아암 어린이들에게 하나금융그룹 임직원은 큰 박수와 격려를 보낸다”며, “잘 이겨내어 우리 사회의 당당한 일원으로 자라나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오연천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이사장은 “코로나19로 모두가 어려운 시기에 소아암   어린이에 대한 따뜻한 관심과 지원에 감사한다“며, “소아암 어린이들이 건강한 몸과 마음으로 더 많은 꿈을 이루어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하나금융나눔재단은 2005년 12월 체계적이고 지속적인 이웃사랑과 나눔 경영의 실천을 위해 하나금융그룹이 국내 은행권 최초로 설립한 자선 공익 재단법인으로, 국내외 사회복지 전반에 걸쳐 하나금융그룹의 특성을 살린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꾸준히 전개해오고 있다.


creator20@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0-17 15:42:2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재무분석더보기
삼성
산업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