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올해 경제성장률 -0.5%에 수출 -9.2% 급감...설비투자 2.2%,건설 0.7% 성장 - 현대경제연구원, 하반기 'W'자 이중 침체 가능성 '전망'
  • 기사등록 2020-08-23 14:26:06
기사수정
[더밸류뉴스= 조창용 기자]

올해 코로나19 확산으로 경제성장률이 -0.5%로 하향 성장을 나타내고 수출이 -9.2%로 급감하는 등 극심한 침체 속 설비투자는 2.2%, 건설투자는 0.7% 증가하는 'W'자 이중침체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망됐다. 


현대경제연구원은 올해 한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의 0.3%에서 -0.5%로 하향 조정한다고 23일 밝혔다.


서울 강남 무역센터 인근 빌딩군 [사진=더밸류뉴스]현대경제연구원은 이날 펴낸 '2020년 한국 경제 수정 전망'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히며 "희망적인 'V'자 혹은 'U'자 형태 경기 반등보다 비관적인 'W'자 형태 이중침체가 나타날 가능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연구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상반기 주요국 경기 침체가 예상보다 극심했다"며 "바이러스 재확산에 따른 경제활동 제약과 수요 침체 등 불확실성을 고려했다"고 조정 배경을 설명했다.


현대경제연구원은 올해 한국 민간소비 증가율은 -3.0%로 떨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하반기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소비 활동 제약과 소비심리 악화 가능성을 고려했다.


연구원은 이어 올해 수출은 전세계 경기 침체와 대외 수요 위축 탓에 작년보다 9.2% 급감할 것으로 예상했다.


반면 건설투자는 정부 사회간접자본(SOC) 예산 증가 등으로 토목·공공 부문 투자가 늘어나면서 올해 0.7%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설비투자는 반도체 관련 산업 투자와 작년 대비 기저효과로 2.2% 증가율을 나타낼 것으로 예상했다.


연구원은 또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서비스업 고용이 줄고 기업 신규 채용이 감소하면서 올해 실업률이 4.0%로 오르고 취업자 수는 10만명이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현대경제연구원은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의료·방역 붕괴 방지가 급선무"라며 "다만 강력한 방역 조치가 민간 경제 활동에 부작용을 미치지 않게 하는 보완 대책을 지속해서 추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creator20@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8-23 14:26:0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재무분석더보기
삼성
산업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