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삼성중공업, 초대형 컨테이너선 6척 수주…1조1000억원 규모 - 대만 해운사 에버그린에 2만3000TEU급 컨테이너선 수주 - “스마트십, 에너지 절감 등의 기술 통해 시장 주도권 계속 확보할 것”
  • 기사등록 2019-10-08 14:52:43
기사수정

삼성중공업이 1조원 규모의 초대형 컨테이너선 6척을 수주했다.


8일 삼성중공업은 대만 해운사 에버그린으로부터 세계 최대 크기인 2만3000TEU급(1TEU, 20피트 컨테이너 1개) 컨테이너선 6척을 약 1조1000억원에 수주했다고 밝혔다.

 

남준우 삼성중공업 사장(오른쪽)이 앵커 창 에버그린 회장과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삼성중공업]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길이 400m, 폭 61.5m, 높이 33.2m로 20피트 컨테이너 2만3764개를 한 번에 실어 나를 수 있는 초대형 컨테이너선이다. 이는 지난 7월 삼성중공업이 스위스 해운선사인 MSC에 인도한 컨테이너선(컨테이너 적재량 2만3756개)의 크기를 넘어선 기록이다.


삼성중공업에 따르면 컨테이너선에 회사가 독자적으로 개발한 차세대 스마트십 시스템 '에스베슬(SVESSEL)'이 탑재돼 안전하고 경제적인 운항이 가능하며, 세이버 핀(SAVER Fin), 러더 벌브(Rudder bulb) 등의 에너지 절감 장치 적용으로 최대 7%의 연료 절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이 중 삼성중공업의 대표적 에너지 절감 장치인 세이버 핀은 선박 외판에 장착해 선체 주변 물의 흐름을 제어하는 장치로, 이를 통해 연비 개선과 더불어 선체 진동을 크게 감소시킨다.


삼성중공업은 이번 계약 성사로 2만3000TEU급 초대형 컨테이너선 수주잔량이 세계 최다인 14척까지 증가했다.


삼성중공업은 "글로벌 선사들이 규모의 경제를 통한 비용 절감에 나서면서 초대형 컨테이너선의 수요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며 "새로운 선형 개발과 스마트십, 에너지 절감 등의 기술을 토대로 시장 주도권을 계속 확보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ojg@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9-10-08 14:52:4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특집더보기
핫 뉴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