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 최성연 기자]


스타트업 컬리(대표 김슬아)가 '새벽 배송'이라는 신시장을 개척하며 주목받고 있다. 톱모델 전지현을 모델로 내세운 광고로 일반인에게도 낯설지 않다. 


컬리의 지분 구조는 김슬아 대표가 최대 지분(27.94%)을 갖고 있고, 이어 알펜루트몽블랑앱솔루트1전문투자형사모투자신탁제1호(21.50%. 이하 알펜루트), SK네트웍스(9.41%), 기타(41.15%)로 이뤄져 있다(지난해 12월 31일. 보통주 기준). 


그렇지만 이 스타트업에 발행한 상환전환우선주(RCPS. Redeemable Convertible Preference Shares)의 전환권이 행사되면 지분 비율은 달라진다. 전환권이 있는 주식(전환우선주+전환상환우선주) 22만4527주가 보통주로 전환되면 총 보통주식수는 34만1457주(기존 보통주 11만6930주)가 된다. 기존 주주의 지분이 3분의 1 가량으로 희석된다. 


이 경우 김슬아 대표의 지분은 27.94%에서 9.31% 가량로 줄어든다. 반대로 알펜루트의 지분은 21.50%에서 64.5%로 늘어난다. 김슬아 대표는 최대주주 지위는 물론이고 경영권도 내놓는 상황에 처할 수 있다.


csy@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9-08-10 17:28:5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특집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