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셀트리온, 코로나19 치료제 최대 생산시 매출액 최소 8000억원...지난해 총매출보다 커
  • 기사등록 2020-11-24 15:46:41
기사수정
[더밸류뉴스= 조영진 기자]

의약품 제조기업 셀트리온(068270)의 전망이 심상치 않다. 아직 계약 관련 공시가 이뤄지진 않았으나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구체적인 생산 규모와 판매가를 밝혀 화제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사진=더밸류뉴스(셀트리온 제공)] 

한국경제에 따르면 서 회장은 24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코로나19 치료제를 40만원선에 국내 공급할 것이라고 밝혔다. 40만원선은 원가 수준인 것으로 전해지며 해외에서는 한국보다 비싼 가격으로 판매할 방침이다.


서 회장은 “셀트리온이 코로나19 치료제 관련 전세계 생산능력의 7%를 가지고 있다”며 “치료제를 최대한 생산하면 200만명분을 만들 수 있고 이미 10만명분을 생산한 상태”라고 언급했다.


물론 200만명분을 국내에서 모두 소진할 수 있을지는 아직 의문이나, 전세계 규모로 봤을 때 전량 판매에 큰 무리가 없을 전망이다. 서 회장에 따르면 미국의 글락소 스미스클라인과 아스트라제네카의 한 사람당 치료분이 400~450만원 정도로 추산된다. 셀트리온의 공급 가격은 미국의 10분의 1 수준이라는 설명이다.


앞서 언급했듯 해외에서는 경쟁사보다는 저렴하겠으나 국내 공급가 40만원보다는 비싼 가격에 판매될 전망이다. 이에 200만명분의 코로나19 치료제 판매 시, 최소 8000억원의 매출액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셀트리온 관계자에 따르면 셀트리온의 지난해 총 매출액은 1조3000억원으로 집계됐다.


joyeongjin@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1-24 15:46:4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4차산업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