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김인식 기자]

DL이앤씨(대표이사 마창민)가 도시정비사업 서울 '강북5구역 공공재개발사업'을 수주했다.


DL이앤씨는 ‘강북5구역 공공재개발사업’의 시공권을 확보했다고 9일 밝혔다. 공사비는 약 3151억원 규모로 단독 시공한다.  

 

DL이앤씨 강북5구역 공공재개발 투시도. [이미지=DL이앤씨]

강북5구역 주민대표회의는 지난 7일 개최한 시공사 선정 총회에서 DL이앤씨를 시공사로 최종 선정했다. 강북5구역은 서울시 강북구 미아동 61-79번지 일대로 지하철 4호선 미아사거리역에 인접한 초역세권이다. 지난 2021년 1월 공공재개발 시범사업 구역으로 선정됐고 용적률 상향 등 규제 완화로 사업진행이 가속화 됐다. 오는 2026년 상반기 착공을 목표로 재개발을 통해 지하 6층에서 지상 48층, 3개 동, 총 688세대의 아파트 및 복합상가 등으로 탈바꿈될 예정이다. 

 

DL이앤씨는 지난해 도시정비 수주액 총 4조8943억원을 달성하며 연간 기준 역대 최고 수주 실적을 달성했다. 브랜드 파워와 재무안정성을 바탕으로 적극적인 수주 활동을 전개한다는 방침이다. DL이앤씨 관계자는 “강북5구역은 초역세권 입지에 학군과 편의시설을 갖춘 곳으로 향후 북서울 지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로 완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kis7042@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3-01-09 14:22:1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DL이인씨
텔레그램
기획·시리즈더보기
재무분석더보기
제약·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